기사최종편집일 2020-05-28 21:3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도도맘 김미나, 정치 관심 있다더니 "박정희 업적 존경해"

기사입력 2015.12.02 10:47 / 기사수정 2015.12.02 10:48


▲ 도도맘

[엑스포츠뉴스=대중문화부] 강용석 변호사와 블륜 스캔들에 휩싸였던 파워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가 박근혜 대통령 동생 박근령 육영재단 전 이사장과 주고 받은 문자를 공개했다.

도도맘 김미나는 1일 자신의 블로그에 '박근령 이사장님의 문자'라는 글과 함께 메시지를 캡처해 올렸다.

박근령 전 이사장은 "도도맘께 지난번 팟캐스트에 출연하셔서 예리하고 날카로운 시사성있는 질문들에 대해 도도맘의 참으로 적절하고 위트있는 답변에 '이분이 정말 평범한 가정주부 맞아?'하고 내심 많이 놀랐어요"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또한 "그 어느 정계 재계 학자가 저다지도 까탈스런 질문 공세에 막힘없이 합당한 답변을, 그것도 핵심을 찌르는 진정성있는 진지한 내용을 위트있게 해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요"라고 칭찬했다.

이어 "오늘도 지방에서 올라 오는 차 속에서 출연하신 방송을 남편인 신동욱 총재와 듣다가 이렇게 감명 소감을 글로 보내 드리게 되었습니다. 좌익 세력과 늘 대적해야 하는 휴전 즉 전쟁 중인 나라에서 우익을 대표하는 정당 국회의원들이 오히려 했어야 할 발언들을 시원하게 해주셔서"라며 "큰 아버님의 DNA가, 아니 그 이상의 잠재력의 소유자신 것, 막상 도도맘 본인께선 모르실 거예요 자주 언론에 출연하셔서 우리들 속 좀 후련하게 해주세요"라고 덧붙였다.

도도맘 김미나는 "제가 아직은 어린 나이지만 박정희 대통령의 업적을 존경하며 그 곁을 함께하고 지키신 총재님을 생각하면 눈시울이 불거져요"라고 답했다.

또한 "모자란 저에게 좋은 말씀과 과한 칭찬에 총재님의 따뜻한 성품이 느껴져 한없이 기대고픈 마음도 듭니다. 앞으로 항상 행복하시고 부디 건강 유의하셔서 나라를 위한 일을 해주세요. 그리 되리라 항상 응원하고 돕겠습니다. 편안한 저녁시간 되시길 바랍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도도맘 김미나는 최근 팟캐스트 '이봉규의 밑장빼기'에서 정치에 관심이 굉장히 많다고 밝힌 바 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도도맘 김미나 ⓒ 팟캐스트, 도도맘 블로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