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6-27 14: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셔터스토리] '52회 대종상영화제, 여배우들의 계절잊은 파격드레스'

기사입력 2015.11.20 23:22



[엑스포츠뉴스=김한준 기자]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홀에서 '제52회 대종상영화제' 레드카펫 행사가 열렸다.

여배우들은 기온이 떨어진 날씨에도 불구하고 아찔한 노출 드레스로 레드카펫을 밟았다.

★ 한고은 '글래머러스한 몸매 살린 튜브톱 드레스'



★ 임지연 '깊게파인 가슴라인과 앞트임, 반전뒤태로 섹시매력 발산'



★ 홍아름 '시스루 드레스에 살짝 드러난 복근'



★ 고원원 '어느각도에서도 아찔한 옆라인'



★ 이유영 '보일듯 말듯 착시 시스루 드레스'



★ 최윤슬 '섹시한 인어공주 콘셉트의 드레스'



한편, 대리수상 불가 방침을 비롯해 시상식 하루 전 남녀주연상 후보 전원 불참 등 개최 한달 전부터 끊임없는 논란에 휘말린 '제52회 대종상영화제'는 오후 6시 레드카펫을 시작으로 7시 20분부터 KBS 2TV를 통해 생중계됐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