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8 20: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섹션' 박기량 측 "직접 사과하더라도 받아들일 생각 없어"

기사입력 2015.10.18 16:13



[엑스포츠뉴스=정희서 기자] 치어리더 박기량 측이 장성우와 그의 여자친구 A씨를 용서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18일 방송된 MBC '섹션 TV 연예통신'에서는 박기량의 SNS 루머 사건이 보도됐다.

박기량은 자신과 관련한 루머글이 사실이 아님을 입증하고, 명예를 찾기 위해 지난 13일 수원지검에 야구선수 장성우와 그의 전 여자친구로 알려진 B씨를 명예훼손혐의로 고소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개인적으로 찾아와서 사과의 뜻을 밝힌 적이 없다. 가족들에게 들어보니 전화 한 번 왔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직접 사과한다고 해서 받아들일 생각은 없는 것 같다. 아직도 많은 분들이 루머를 반신반의하는 상황도 있고 이걸 막기 위해서라도 고소를 진행해야할 것"이라고 항후 계획을 전했다.

hee108@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