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4 14:0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진세연, 루머 해명 "김현중 J양, 나 아냐…함부로 얘기하지 마세요"

기사입력 2015.07.31 09:25



[엑스포츠뉴스=김유진 기자] 배우 진세연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31일 진세연은 자신의 트위터에 '김현중하고 연루된 모델 J가 진세연이라고?'라는 트위터 글에 대해 "저 아니니까 함부로 얘기하지 마세요"라는 멘션을 남겼다.

앞서 지난 30일 김현중의 전 여자친구 최씨는 언론 보도자료에서 "중절 수술이 끝난 3일 후 김현중의 집에 갔는데 그때 연예인 J씨와 함께 알몸으로 누워있는 김현중을 봤다. 그 자리에서 김현중에 무자비한 폭행을 당했고 그 연예인을 증인으로 신청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이 사실이 보도되면서 '여자연예인 J가 김현중과 드라마 '감격시대'에서 주연한 진세연이 아니냐'는 루머가 돌았다.

이에 진세연의 측근은 진세연과 소속사 측이 악플로 오랜 기간 고통을 받았지만 묵묵히 견뎌왔던 상황에서 최근 사실과 전혀 다른 사안으로 또 다시 악플에 시달리자 심각한 고민에 빠진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2010년 데뷔한 진세연은 단막극, 일일극 등을 거치며 주연급으로 성장해왔다. 최근에는 영화 '위험한 상견례2' 등에 출연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