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19 20:4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연예

강지영, 일본인 역할 맡는 최초의 한국인 된다 "소중한 작품 될 것"

기사입력 2015.07.13 10:46 / 기사수정 2015.07.13 10:47


[엑스포츠뉴스=김경민 기자] 전직 카라 멤버로 일본에서 배우로 활동 중인 강지영이 역사상 최초로 일본인 역할을 하는 한국인이 된다.
 
일본 현지 언론의 13일 보도에 따르면 강지영은 아사히TV에서 방송되는 드라마 '민왕'에 출연한다. 강지영은 극 중 일본인 배역을 맡아 연기를 하게 됐다.
 
강지영은 이와 관련해 "부담이 크다. 내가 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많았다"며 "과거에 일본인 역할을 한 한국인은 없었다. 큰 도전이다. 나에게 소중한 작품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카라 탈퇴 후 일본에서 배우 데뷔를 선언한 강지영은 '지옥선생 누베'와 '암살교실' 등에서 출연했다. 하지만 국적이 모호한 외국인이거나 귀신 역할이었다.
 
강지영은 일본인 역할을 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억양을 비롯해 대본을 하나하나 외우고 있다고 한다.
 
한편 강지영이 일본인 역할을 맡아 출연하는 드라마 '민왕'은 오는 24일 첫 방송 예정이다.

김경민 기자 fend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