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04 16: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NBA

'킹' 르브론 제임스, 생중계 카메라에 '주요부위' 노출?

기사입력 2015.06.12 20:39 / 기사수정 2015.06.12 20:41



[엑스포츠뉴스=이은경 기자] 미국프로농구(NBA) 파이널에서 때아닌 '노출'이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벌어진 2014-15 NBA 파이널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의 4차전에서 사달이 났다. 경기 도중 르브론 제임스(클리블랜드)의 성기(로 추정되는 물체)가 순간적으로 방송중계 카메라에 노출되는 '대형 사고'가 벌어졌다.

이날 경기는 미국 전역에 ABC TV로 생중계됐는데, 중계 카메라가 제임스를 지나치게 밀착해서 따라잡은 게 문제였다. 제임스가 뛸 준비를 하면서 상의 셔츠를 하의에 밀어넣으려고 하는 순간, 카메라가 벌어진 하의 속을 순간적으로 잡아버린 것이다.

이 장면은 적어도 1800만 명 이상이 지켜본 것으로 추산된다. 이번 파이널은 미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고, 3차전까지 평균시청자가 1850만 명에 달했다. 

일부 미국 언론은 이번 사건이 2004년 슈퍼볼 하프타임 쇼에서 나온 재닛 잭슨의 가슴노출 사고와 맞먹는 사건이라고 호들갑을 떨고 있다. AP통신은 방송사 측이 "그저 속바지(shorts)였다"고 해명했다고 보도했다.

이은경 기자 kyong@xportsnews.com

[사진=르브론 제임스 ⓒ AFPBBNews=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