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3 10:1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리얼스토리 눈' 서세원 누나 "동생은 손찌검할 사람 아냐" 옹호

기사입력 2015.03.24 22:54 / 기사수정 2015.03.24 23:00




[엑스포츠뉴스=대중문화부] 서세원의 누나가 서세원을 옹호했다.

24일 방송된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인 서세원 서정희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서세원의 누나는 서세원의 폭행 논란에 대해 "부부가 다 싸움 하는 거다. 때리지도 않았는데 때렸다고 한다"라며 "평생 우리 동생이 손찌검하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서정희의 주장을 부인했다.

서세원의 매니저 역시 "미국 시민권자인 장모가 함께 오래 살았다. 폭행이 있었다면 그동안 장모가 가만 있었겠나"라고 물은 뒤 "서정희씨가 사우나를 자주 다니는데 폭행으로 상처가 있었다면 불가능한 일이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한편 서세원은 지난 5월 자택인 강남구 청담동 오피스텔 지하 2층 로비에서 아내 서정희가 다른 교회에 다닌다는 이유로 말다툼하던 중 아내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서정희는 그 과정에서 타박상 등 전치 3주의 상해를 입었다. 

대중문화부 enter@xportsnews.com

[사진 = 서세원 서정희 부부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