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7 13:1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세바퀴' 서장훈 "연예인? 본의 아니게 일이 커져"

기사입력 2015.02.21 23:36 / 기사수정 2015.02.21 23:39



[엑스포츠뉴스=김현정 기자] 전 농구선수 서장훈이 예능 대세로 거듭난 것에 대해 "본의 아니게 일이 커지고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21일 방송된 MBC '세바퀴-친구찾기'에서 MC 신동엽은 "서장훈은 제 2의 강호동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선희 역시 서장훈을 두고 "'피곤해서 하나만 하고 갈거야'라는 얼굴로 프로그램을 4, 5개나 한다"며 웃었다.

이에 서장훈은 "본의 아니게 점점 커지고 있다"며 쑥스러워했다.

김태현은 서장훈에게 "연예인이 아니라고 주장하면서 머리를 담당하는 분에게 디테일을 주문한다"고 폭로했고, 서장훈은 "이왕하는 건데 내 마음에 들게 하면 안 되느냐"라고 반문해 주위를 웃겼다.

이날 ‘세바퀴-친구찾기’에는 정선희, 김효진, 김준현, 양상국, 강균성, 홍진영, 강남 등이 출연했다.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사진 = 세바퀴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