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2-02 00: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끝없는 사랑' 전소민 이성 잃었다…출생의 비밀 폭로할까

기사입력 2014.10.19 22:33 / 기사수정 2014.10.19 22:37

'끝없는 사랑'의 전소민이 정동환과 황정음의 관계를 알고 절망했다. ⓒ SBS 방송화면

▲ 끝없는 사랑

[엑스포츠뉴스=이이진 기자] '끝없는 사랑' 전소민이 정동환에게 실망해 절규했다.

19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끝없는 사랑' 35회에서는 김세경(전소민 분)이 김건표(정동환)와 서인애(황정음)의 부녀 관계를 알고 절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세경은 김건표와 서인애가 부녀 관계라는 사실을 알고 자살 소동을 벌이다 실신했다. 김세경은 잠에서 깨어나자마자 김태경(김준)에게 "오빠 알고 있었어? 서인애하고 아빠, 아버지와 딸 사이라는 거"라고 물었다.

김태경은 "아버지께서 감옥 들어가시기 전에 말씀하셨어"라고 답했고, 김세경은 "우리 같은 핏줄 맞아? 난 세상에서 제일 불행한 사람이야. 아무 것도 못 믿겠고 의지할 사람도 없어"라며 절망했다.

이어 김세경은 김건표에게 "아빠의 하나뿐인 딸로 태어나서 얼마나 행복했는데, 난 세상에서 제일 쓸모없는 인간으로 태어났어"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또 김세경은 민혜린(심혜진)을 향해 "하늘이 어떻게 민혜린 여사를 도와? 나 김세경 맞아?"라며 비아냥거렸다. 김세경은 자신이 민혜린과 박영태 사이에서 태어났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상황.

김세경은 "나도 미쳐버리고 싶은데 미쳐지지도 않아"라며 절규했고, 민혜린은 "실연이라도 당했나보지. 제 정신이 아니네"라고 쏘아붙였다. 김세경은 "차라리 제 정신이 아니면 좋겠다니까"라고 소리치다 결국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대중문화부 ent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