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20 20: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2G 연속 선발' 김하성, 4타수 무안타에 실책까지

기사입력 2021.04.08 11:36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빅리그 입성 후 첫 연속 경기 선발 출전했으나 안타를 만들지는 못했다. 수비에서는 실책도 범했다.

김하성은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7번타자 및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2경기 연속 선발. 김하성은 전날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으나 이날은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시즌 타율은 0.273에서 0.200으로 떨어졌다.

김하성은 2회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케빈 가우스먼의 직구를 받아쳤으나 중견수 오스틴 슬레이터에게 잡혔다. 5회에는 평범한 3루수 땅볼로 물러났고, 7회 다시 가우스먼의 직구를 잘 받아쳤지만, 좌익수 다린 러프가 왼쪽 외야 펜스 앞에서 타구를 잡았다. 김하성은 연장 10회 무사 2루에서 두 번의 번트 파울 후 1루와 2루 사이로 타구를 보내 진루타를 만들었다. 

한편 샌디에이고는 연장 승부 끝에 2-3으로 패했다. 연장 10회초 한 점을 내준 샌디에이고는 10회말 1사 3루 기회에서 득점 없이 물러났다. 주자를 2루에 놓고 시작하는 '승부치기' 규정에 따라 10회말 공격에 돌입한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의 진루타로 1사 3루 기회를 잡았으나 마테오가 삼진, 대타 터커피타 마르카노가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샌디에이고 선발 스넬은 5이닝 동안 삼진 8개를 잡았으나, 다린 러프에게 투런포를 맞는 등 2안타를 내주고 2실점 해 승패 없이 등판을 마쳤다. 삼성 라이온즈에서 3시즌을 뛴 러프는 두 경기 연속 홈런으로 존재감을 발휘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