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9 11: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최동원 주형광 잇고 또 자기 개발…"신구종 느낌 좋다"

기사입력 2021.03.08 23:16


[엑스포츠뉴스 부산, 김현세 기자] 롯데 자이언츠 댄 스트레일리는 '더 좋은 투수'가 되려 계속 노력하고 있다.

스트레일리는 작년 31경기 15승 4패 평균자책점 2.50을 기록했다. 194⅔이닝 동안 205탈삼진을 기록했는데, 롯데 구단 역대 200탈삼진 이상 기록 선수 중 최동원, 주형광 뒤를 잇는다. 구단 역대 외국인 선수 단일 시즌 최고 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WAR, 스포츠투아이 기준)까지 갈아치웠다. 그런데도 "더 좋은 투수가 되려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고 했다.

올해는 커터를 장착했다. 상대 타자로서 직구,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만 아니라 이제는 커터까지 생각해야 하는 수가 늘었다. 스트레일리는 커브를 작년부터 던졌다고 했다. 커터 역시 커브와 같다고 보고 있다. 앞서 그는 "커브를 연습하다가 개막전에 로하스를 삼진 잡았다. 그때를 생각하며 연습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스트레일리는 스프링캠프 동안 캐치볼부터 불펜 피칭, 라이브 피칭까지 과정을 밟고, 7일 LG와 연습경기에 첫 실전 등판해 3이닝 5탈삼진 무실점 투구를 기록했다. 커터는 5구를 던졌다. 최고 141km/h까지 나왔는데, 공 움직임까지 세세하게 점검했다. 그는 "느낌이 좋았다"며 "그중 3구 정도는 스트라이크존 안에 넣어 봤는데, 실전 투구를 통해 피드백이 즉각 오니 좋았다"고 이야기했다.

KBO리그에서 2년 동안 매년 새 구종을 개발하는 스트레일리는 "작년 커브와 비교하면 수치적 비교는 어렵겠으나, 7일 연습경기 같은 결과만 나와 주면 당장 시합에 사용할 수 있겠다고도 보고 있다. 포심 패스트볼과 비교할 때 커터 공 움직임이 커 긍정적이었는데, 처음 던질 때와 견줘 보면 12인치 정도 변화를 보였다. 느낌 좋다"고 말했다.

스트레일리는 작년 전담 포수 정보근과 함께하다가 7일 연습경기는 강태율과 호흡했다. 그는 "작년에 정보근과 30경기 정도를 함께 호흡해 왔는데, 올 스프링캠프부터 지금까지는 우리 팀 포수 모두와 동등하게 호흡하고 있다. 홈 플레이트 뒤에 누가 앉든 우리는 모두 함께다. 누구를 특정해 말하는 것보다 '원 팀'으로서 원하는 결과를 얻는 데 그 목적 의식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롯데는 올 시즌부터 이용훈 1군 메인 투수코치와 함께하고 있는데, 이 코치는 투수별 장점 극대화에 신경쓰겠다고 이야기했다. 스트레일리는 "코치님과 자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받고 있는 조언은 비밀이라서 공유는 어렵다"며 웃더니 "하지만 서로 파이팅해 가며 내가 올바르게 던질 수 있게 노력하고 있다. 제시해 주시는 데이터 역시 잘 참고하고 있다. 올 시즌 코치님과 호흡하게 돼 긍정적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부산,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