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9 12: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박하선, 150억 대작 '검은 태양' 여주인공 소감 "새로운 연기"

기사입력 2021.03.04 17:02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박하선이 2021년 하반기 대작 MBC '검은 태양'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된 소감을 밝혔다.

총 12부작으로 제작되는 ‘검은 태양’은 한국형 블록버스터 첩보 액션 드라마다. MBC와 wavve가 150억 원을 투자해 제작하는 하반기 최고 기대작이다.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남궁민이 출연 소식을 전한 가운데, '산후조리원' '며느라기' 등을 연달아 성공시키며 주가를 높인 대세 배우 박하선이 여주인공 '서수연' 역을 확정했다.

박하선이 연기할 '서수연'은 엘리트 요원이자 비밀을 품고 있는 인물이다. 한지혁(남궁민 분)과 국정원 임용 동기인 범죄정보통합센터 팀장 서수연은 한지혁과 적인 듯 동료인 듯 아슬아슬한 관계를 형성하며 극의 긴장감을 높일 예정이다.

박하선은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대작에 합류하게 돼 영광이다. 전에 보여드린 적 없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 새로운 연기로 찾아뵐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라며 작품에 임하는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한편, 아동학대를 조명하는 영화 '고백'에서 사회복지사로 열연한 박하선은 사회적 관심을 환기 시키는 데 목소리를 더하며 의미 있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개봉 6일 만에 2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돌파하며 독립예술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달성했다. 전체 박스오피스에서도 10위권에 랭크되는 등 입소문을 타며 흥행몰이 중이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키이스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