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21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심현섭, 과거 '개콘' 방송사고 회상 "모자이크 두꺼운 거 NO" 자폭 (시덕튜브)

기사입력 2021.02.23 19:48 / 기사수정 2021.02.23 20:03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코미디언 김시덕과 심현섭이 과거 '개그콘서트' 방송사고를 회상했다. 

23일 김시덕의 유튜브 '시덕튜브'에 '싯다운 코미디_역대급 방송사고 썰'라는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시덕튜브에서는 심현섭이 게스트로 출격해 입담을 자랑했다.

특히 김시덕은 "'개그콘서트' 1회부터 마지막회까지 최고 데시벨이자 관객이 최대로 뒤로 넘어진게 봉숭아 학당에서 선배님이 바지가 내려간 것"라며 심현섭의 방송사고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속옷까지 내려가는 바람에 그때 데시벨이 어마어마했다. 저는 그때 막내여서 봉숭아학당을 관객석에서 보고 있었는데"라며 "함성소리가 엄청났다. 1등일거다. 근데 그때 분위기가 안 좋았다"며 막내시절을 회상했다.

결국 녹화 마무리 후 개그맨들은 다시 집합했다고. 김시덕은 "그때 감독님이 '괜찮아. 작아서 잘 안보였어'라고 하더라"며 당시 반응을 설명하고 웃었다.

심현섭도 이에 질세라 "모자이크 두꺼운 거 필요도 없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유튜브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