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8 19: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백지영X멤버들, 이별 무대에 '눈물'…"우리 다시 만나자" (미쓰백)[종합]

기사입력 2021.01.27 00:48 / 기사수정 2021.01.27 00:51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미쓰백' 멤버들과 백지영이 마지막 무대에 뜨거운 눈믈을 흘렸다.

26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미쓰백' 최종회에서는 약 4개월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미쓰백 언택트 콘서트’가 펼쳐졌다.

이날 윤일상은 콘서트를 앞두고 "감동적이다. 주마등처럼 지난날들이 떠오른다"라고 말했고 백지영 역시 "오늘 저는 공연을 보러 온 거다. 심사하지 않겠다"라고 전했다.

먼저 유진은 '미쓰백' 첫 번째 경연곡인 '투명 소녀'를 선보였다. 무대를 본 윤일상은 "기분이 묘하다. 처음 제작진이 의뢰해서 첫 무대를 했을 때의 모습이 떠오르더라. 내가 낳진 않았지만 친 오빠 같은 느낌으로 보게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세라는 막강했던 경쟁률을 뚫고 진정한 '흥부자'로 인정받았던 '오르락내리락'으로 무대를 꾸몄다. 세라는 여유로운 무대매너와 매력적인 춤으로 호응을 이끌어냈다.

세라와 유진의 '고양이비' 듀엣무대가 이어졌다. '고양이비'는 미쓰백 멤버들 사이에서 유일하게 듀엣 승부수를 던졌던 세라와 유진이 우승해 차지한 곡이다. 세라는 "무대를 진짜 즐기는 모습을 누구에게 보여줬던 적이 없다. '미쓰백'이 터닝포인트라고 할 수 있는 그 시점이었던 것같다"고 말했다.

다음 무대는 가영과 홍대광의 무대였다. 두 사람의 'Double Fantasy'는 보컬에 자신 없어 했던 가영이 오랜 연습 끝에 경쟁 멤버 세라를 제치며 우승한 곡이다. 이어진 무대는 경연 당시 레이나가 유진을 제치고 따낸 곡인 '헤어질 수 있을까'를 정기고와 함께 선보였다. 백지영은 "너무 빠져 들은 것 같다. 정기고 씨의 눈빛이 너무 좋았다"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선 수빈의 솔로곡 ‘사인’이 베일을 벗었다. 매번 예상치 못한 무대 연출로 놀라움을 안긴 수빈은 이번 신곡 무대에서 역시 우아함과 섹시함을 모두 갖춘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마지막으로 미쓰백 완전체는 '피날레'를 최초 공개했다. 무대 위 7명은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였고 이를 본 관객들은 감탄을 연발했다. 백지영은 "완전체 7명이 불렀는데 이게 마지막 방송이라는 게 너무 화가 난다. 무대 구성을 하면서 한 명, 한 명이 메인 카메라를 쳐다볼 때마다 눈 속에 담긴 스토리에 너무 뭉클했다"고 전했다.

영상 말미에는 백지영과 미쓰백 멤버들의 이별 무대가 펼쳐졌다. 백지영은 드라마 ‘아이리스’의 OST ‘잊지 말아요’를 선곡해 시선을 강탈했다. 한 음씩 정성스레 노래를 부르던 백지영은 격한 감정을 주체하지 못해 결국 눈시울을 붉혔다.

이후 무대 중간에 멤버들이 등장, 백지영과 한 무대에 섰다. 멤버들 역시 주마등처럼 스치는 추억에 울컥 차오르는 감정을 토해냈다.

마지막으로 백지영은 "'미쓰백'을 통해 해본 것들을 거름으로 삼아서 이 다음 시작이 평탄하고 괴로움이 없었으면 좋겠다. 너무 잘해줬고 우리 다시 만나자"라고 인사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N 방송 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