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4 21:1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여자 서장훈' 꿈꾸던 김새롬, 과욕이 부른 실언

기사입력 2021.01.25 13:41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방송인 김새롬이 홈쇼핑 방송 중 부적절한 발언을 해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특히 그는 최근 '이혼 성찰의 아이콘'으로 응원을 받으며 상승세를 타고 있던 만큼, 이번 실언으로 이미지에도 타격을 입게 됐다. 

김새롬은 지난 23일 SBS 시사 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이하 '그알')가 방송될 시간과 비슷한 시간대에 홈쇼핑 채널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제품에 대해 설명하던 중 김새롬은 "'그것이 알고싶다' 끝났나요?"라며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는 이야기를 했다.

이날 '그알'은 아동학대로 세상을 떠난 정인이와 관련된 후속 보도가 예고된 바 있다. 이에 시청자들은 김새롬의 발언이 경솔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방송 직후 김새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방금 전 마친 생방송 진행 중 타 프로그램에 대한 저의 언급에 대해 반성하는 마음에 글을 남긴다"며 "오늘의 주제가 저 또한 많이 가슴 아파했고 많이 분노했던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고 또 몰랐더라도 프로그램 특성상 늘 중욯나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제 자신에게도 많은 실망을 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김새롬은 "여러분들이 올려주시는 댓글을 읽으면서도 많은 것을 통감하고 있다"며 "질타와 댓글들 하나 하나 되새기며 오늘 저의 경솔한 행동을 반성하겠습니다"고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다. 

김새롬의 사과에도 비판의 목소리가 계속되자 김호성 GS 홈쇼핑 대표이사는 24일 GS홈쇼핑 공식 SNS를 통해 집접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는 "23일 방송 중 출연자의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고객님과 시청자 여러분들께 실망스러움을 드렸다. GS 홈쇼핑은 이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사과와 함께, 해당 프로그램의 잠정중단을 결정했음을 알렸다.

일명 '정인이 사건'은 '그알' 방송 이후 SNS를 통해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가 진행되는 것은 물론, 양부모 처벌을 바라는 진정서 및 탄원서 제출까지 할 정도로 국민적 공분을 샀다. 이에 방송 후 해당 홈쇼핑의 공식 SNS 등에는 김새롬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김새롬은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이혼의 아픔을 딛고 새롭게 출발하고자 하는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당시 그는 결혼 반지를 녹여 만든 목걸이에 '다신 실수하지 않겠다'고 새겼다고 밝히는가 하면, "검색창에 제 이름만 써도 제일 먼저 나오는 이슈가 그거다. 이걸 내가 묻을 수가 없으니 이렇게 된 김에 마치 '여자 서장훈처럼 아예 (이혼) 아이콘이 되어야 겠다' 생각했다"며 "내가 이런 실수를 했고, 이때 마음가짐이 이랬고, 잘 극복했고, 이런 이야기를 편하게 해줄 수 있으면 좋겠다"고 솔직한 심정을 밝혀 응원을 받았다.

이후 '이혼 성찰 아이콘'이라는 수식어를 얻기도 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던 만큼, 김새롬은 이번 논란으로 타격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그를 향한 시선이 나뉘고 있다. '정인이 사건' 후속 보도를 몰랐다고 하더라도 타 방송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던 것은 사실. 그러나 '고의성'이 없던 발언인 만큼, 과욕이 부른 실언에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도를 넘은 비난은 자제하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