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8 11: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김세정 "구구단 멤버들, '경이로운 소문' 보며 '김세정 그대로'라고" [엑's 인터뷰②]

기사입력 2021.01.24 20:44 / 기사수정 2021.01.24 20:45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서) 김세정이 구구단 멤버들의 반응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24일 종영한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에서 도하나 역을 맡은 김세정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극중 김세정은 소문(조병규 분), 가모탁(유준상), 추매옥(염혜란)과 함께 카운터즈로 활약했다. 특히 거침없는 액션과 과거 가족의 죽음으로 힘들어하는 연기를 선보이면서 큰 호평을 받았다.

서면 인터뷰로 만난 김세정은 카운터즈로 활약한 유준상, 염혜란, 조병규와 호흡을 전했다.

그는 "늘 티격태격 싸우지만 가장 잘 맞고 배울 점도 많은 쌍둥이 오빠 같았던 조병규 배우, 친구처럼 늘 함께하고 당해주시지만 늘 길을 제시하고 먼저 나서주신 아빠 같은 유준상 선배님. 그런 우리들의 정신없는 모습들을 누구보다 자연스럽게 정리하고 재미있게 이끌어 주신 엄 마 같은 염혜란 선배님"이라고 각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김세정은 "너무 다들 편하게 대해주셔서 저도 모르게 실수한 부분들이 있지 않을까, 끝나고 나서도 한참 돌아봤다"고 고백했다.

함께 공개된 촬영장 메이킹 영상에서도 김세정은 비타민 역할을 제대로 하며 흐뭇함을 선사했다.

이에 김세정은 "선배들의 열린 마음 덕분"이라며 "저도 선배님들께 애교 부리거나 난감한 질문을 하거나 어린아이처럼 굴 때가 많은데 귀엽게 봐주시고 웃어주시고 늘 맞춰주신다. 선배들께서 후배들을 그렇게 대하지 않으셨다면 아마 이만큼 친해지진 않았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간 김세정은 그룹 구구단 활동과 연기 활동을 병행했다. 그러나 최근 구구단은 해체 소식을 전하며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구구단 활동은 마무리 됐지만, 여전히 멤버들은 김세정을 향한 믿음과 응원을 전해줬다고.

그는 "드라마 속 제 모습을 보고 '완전 김세정 모습 그대로 아니냐'고 했다"고 웃었다. 그는 "드라마 잘 보고 있다고, 멋지다고 해주는 친구들도 있었고 드라마 속 하나에게 종종 보이는 김세정의 모습에 자꾸 몰입이 깨진다고 농담을 한 친구도 있었다"며 멤버들의 반응을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김세정은 '경이로운 소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하나는 상처받기 싫어서 기대하는 걸 멈춰버린 친구였다. 사실 김세정도 그랬다"고 조심스레 이야기 했다.

김세정은 "어느 순간부터 상처받기 전까지의 기대와 꿈만 꾸고 있는 저를 봤다. 그런 나를 어떻게 다시 깨울 수 있을까, 깨어날 수 있는 걸까 고민하던 때에 꿈꿔도 된다고 두려워 말라고 지금까지도 멈춘 게 아니라 계속 걷고 있었다고, 잘해왔고 잘할 거라고요. 수 많았던 실패와 실수가 아닌 긴 여정 중 과정이었고 그 끝은 이뤄질 수 있었다고, 늘 그랬던 것처럼 꿈꾸고, 두려워 말라고, 앞으로도 길고 힘들지라도 언젠간 이뤄질 거라고요. '경이로운 소문'은 하나도 세정이도 성장시켰다"고 말했다.

앞으로 활동 계획은 어떻게 될까. 김세정은 "아마 다시 노래하지 않을까 싶다"며 "이렇게 연기로 달리고 노래로 쉬고, 노래로 달리고 연기로 쉬고. 일을 쉼으로 느낄 수 있음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젤리피쉬, OC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