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2 00: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허쉬' 윤아, 父 떠올리며 15층 문 두드렸다…황정민과 대면 [종합]

기사입력 2021.01.23 00:22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허쉬' 정준원이 손병호, 양조아 계략에 이용당한 가운데, 윤아가 15층 문을 애타게 두드렸다.

2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허쉬' 11회에서는 한준혁(황정민 분)이 이지수(윤아)에게 조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준혁과 관련된 문서를 제보받은 양윤경(유선)은 김기하(이승준), 정세준(김원해), 이지수에게 이를 공유했다. 이들은 한준혁과 같이 다니는 브이뉴스 안지윤(양조아) 대표가 매일한국에 온 이유를 밝히기로 했다. 특히 김기하는 예전의 자신으로 돌아가겠다고 선언했다.

그런 가운데 나성원(손병호)은 최경우(정준원), 이지수에게 칼부림 갑질 논란에 휩싸인 사장과 알바생에 대한 기사를 쓰라고 지시했다. 두 사람은 먼저 사장을 찾아갔다. 사장은 근로계약서를 안 쓴 게 아니라 알바생이 귀찮다고 사인을 안 한 거라고 밝혔다. 최경우는 "칼 든 건 사실 아니냐"라고 했지만, 사장은 "칼을 든 게 아니라 내려놓은 거다"라고 밝혔다. 알바생 입장은 정반대였다.


취재 후 이지수는 최경우에게 "선배 오늘 좀 이상하더라? 평소랑 달리 날세우더라. 선배가 고용주 입장에서 바라볼 줄 알았거든"이라고 말했다. 최경우는 "내가 왜. 우리 집 부자라서?"라고 했지만, 사실 최경우 집은 넉넉한 형편이 아니었다.

최경우는 "사장이 자기 잘못은 모른 척하면서 다른 핑계만 대고 있잖아. 넌 피고용인 입장에서 바라봤어?"라고 물었다. 이지수는 "아니. 난 단순히 고용관계가 아니라 세대 차이로 봤다"라며 "나도 사장이 자기 잘못이 있단 말은 해주길 바랐다. 근데 너무 뻔하다. 우리 세대 입장에서 보면 해석이 뻔한 이슈인데, 국장이 몰랐을 린 없고. 알면서도 우리 둘을 내보낸 다른 의도가 있지 않나 싶다"라고 의심했다. 하지만 최경우는 "의도가 뭐건 내가 느낀 감정 꾹꾹 눌러서 쓸 거야"라고 밝혔다.

한준혁은 나성원이 이지수, 최경우에게 기사를 맡긴 걸 듣고 나성원에게 다른 의도가 있을 거라고 의심했다. 한준혁은 이지수를 불러내 감정을 담지 말고 팩트만 쓰라고 조언했고, 이지수는 최경우에게 한준혁의 말을 그대로 전달했다. 하지만 최경우는 그 말을 듣지 않았다.


다음 날 전혀 다른 두 기사를 본 나성원은 "두 사람 다 알바생만 적극 옹호할 줄 알았는데, 이지수는 전혀 다른 논조로 접근했어"라며 이유를 물었다. 이지수는 "취재 결과 양쪽 다 사정은 이해되지만, 책임을 다하지 못한 알바생이 원인 제공을 했다는 걸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물론 사장이 칼을 들고 신체적 위협을 가하진 않았단 팩트를 근거로요"라고 밝혔다.

하지만 나성원은 최경우 기자만 싣겠다고 했다. 위협이 없었어도 상대가 공포를 느꼈다면 잘못이라고. 나성원은 이지수에게 "죽어가는 사람을 살릴 순 없어도, 멀쩡한 사람을 죽일 수 있는 게 기사다. 위에서 정해준 논조대로만 써서 되겠냐. 일단 소신껏 들이대야지"라고 충고했다.

이후 최경우의 기사가 대대적으로 보도됐고, 김기하는 "안 대표가 거래한 기사가 결국 경우 기사였나"라고 말했다. 그 시각 안지윤은 나성원에게 "죄 없는 가맹점주 눈에 피눈물 나면 여론을 뒤집어서 '노 게인 노 페인'에 대항하는 '페인 포 게인을 부각시킨다"는 계획을 보여주었다. 나성원은 "애꿎은 사람 벼랑 끝에 몰아세워놓고 웃음이 나오냐"라고 했지만, 안지윤은 "이걸론 약하다. 마지막으로 뭔가 임팩트 있는 피날레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사장은 자살을 결심해 옥상에 올라갔다. 한편 사장의 투신 소동에 이지수는 아빠를 떠올렸고, 계단을 뛰어 올라가 애타게 15층 문을 두드렸다. 이지수가 포기할 때쯤 한준혁이 문을 열고 나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