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5 03: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농구 종합

'더블 더블' 양홍석 "브라운, 훈이 형 패스 덕" [안양:생생톡]

기사입력 2021.01.16 18:10


[엑스포츠뉴스 안양, 김현세 기자] 부산 KT 소닉붐 양홍석이 올 시즌 커리어 하이 페이스를 달리고 있는 데 작년보다 팀에 더 녹아들었다고 이야기했다.

양홍석은 16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와 원정 경기에서 22득점 10리바운드를 기록해 KT가 연장 승부 끝 89-86으로 이길 수 있게 도왔다. 양홍석은 허훈(18득점 10리바운드)와 동반 더블 더블 맹활약해 개인 최다 더블 더블 10회는 물론이고 KT가 원정 4연승에 단독 4위까지 오르게 했다.

경기가 끝나고 양홍석은 "휴식기 전 마지막 경기를 힘들게 이겼지만 이겨서 다행이다. 마음 편히 맞이할 수 있겠다"고 말했다. 경기 중 부상에 대해서는 "병원에 가서 꿰매야 할 것 같은데 상태를 보겠다. 성곤이 형이 레이업 슛 던지고 내려올 때 팔꿈치에 맞았는데 너무 아프더라. 보니 피가 흐르고 있었다. 귀쪽이라 보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수비, 리바운드 활약이 개선되고 있는 데 있어서는 "많이 지적받고 있다 보니 신경쓰고 있다"며 "사실 수비는 잘하는 줄 모르겠다. 리바운드는 기여를 많이 하는 것 같다"고 자평했다. 그는 또 "클리프 알렉산더가 브라운보다 출전 시간이 적은데, 리바운드에서 많이 도우려 하고 있다. 앞으로 더 열심히 잡겠다"고 다짐했다.

양홍석은 "작년에는 급했다. 그러다 보니 미스도 많이 나왔다. 팀에 잘 녹아들지 못했다. 이제는 마음을 비우고 임하고 있다. 또 브라운과 훈이 형이 좋은 패스도 많이 주니까 자연스럽게 커리어 하이 페이스로 가는 것 같다"고 봤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KBL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