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2-28 10: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김민재가 토트넘에 온다면...사용 가능한 등번호 3개 (英 언론)

기사입력 2021.01.15 16:21 / 기사수정 2021.01.15 16:23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김민재가 토트넘에 입단한다면 어떤 등번호가 어울릴까. 

영국 풋볼 런던은 15일(한국시각) 토트넘 홋스퍼와 이적설이 나온 김민재에게 어울리는 등번호 3개를 선정했다. 

영국 미러의 단독 보도로 토트넘이 베이징 궈안의 김민재에게 관심을 갖고 있다고 전하면서 대한민국은 물론 영국 현지에서도 크게 집중하고 있다.

매체는 현재 김민재가 베이징에선 2번, 대한민국 대표팀에서는 4번을 달고 있다고 전하면서 현재 토트넘에서 각 번호에 맷 도허티와 토비 알더베이럴트가 있어 다른 번호를 선택해야 한다고 전했다. 

만약 토트넘이 김민재를 영입한다면 매체는 13번, 16번, 그리고 26번을 김민재의 선택지로 꼽았다. 

13번은 과거 써드 골키퍼였던 미셸 보름의 등번호다. 보름은 지난 시즌을 끝으로 토트넘과 계약 만료로 팀을 떠난 뒤 은퇴를 선언했다.

16번은 현재 사우스햄튼의 풀백으로 활약 중인 카일 워커-피터스의 등번호였다. 워커 피터스는 지난 시즌 사우스햄튼으로 임대 이적한 뒤 활약을 인정받아 이번 시즌 완전 이적했다.

마지막 번호인 26번은 과거 토트넘의 레전드이자 현재 토트넘 코치로 활동 중인 레들리 킹의 등번호였다. 

이 등번호는 킹이 은퇴한 2012년 이후에는 단 한 번도 사용된 적이 없다. 그렇지만 영구 결번은 아니다. 

이외에도 현재 임대로 가 있는 라이언 세세뇽, 후안 포이스, 올리버 스킵의 번호인 19번, 21번, 29번도 선택지에 포함돼 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ImagineChina/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