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1 07: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쌈디, "알페스 청원 왜 안올리냐" DM에 "내가 청원 알리미냐" 일침 (전문)[엑's 이슈]

기사입력 2021.01.15 10:12 / 기사수정 2021.01.15 10:30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래퍼 쌈디가 알페스 청원을 SNS에 올리지 않는다는 팬의 지적에 일침을 가했다.

지난 14일 쌈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팬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보낸 DM을 캡쳐해 올렸다.

해당 누리꾼은 "여자 팬 많다고 알페스 청원 안 올리는 거는 조금 그렇네요 팬 입장에서"라고 전했다.

이에 쌈디는 "알페스고 딥페이크 등등 지금 나한테 청원 올려달라는 글이 얼마나 다양하고 많은데 내가 하나하나 다 올려줘야 되나"라고 말했다.

이어 "정인이 사건처럼 내가 진심으로 분노하고 슬프고 느껴야 내가 움직이는 거지 나한테 강요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고 강조하며 "알페스에 대해서는 내가 정확히 보고 판단할 시간적 정신적 여유도 없었고 정인이 사건에 대한 슬픔이나 분노가 가시지도 않았음"이라고 전했다.

특히 쌈디는 "그리고 팬 입장에서? 내가 그거 안 올려주면 팬 안 하겠네. 하지마세요. 팬. 난 너 같은 팬 필요 없어요"라고 일침을 놓았다.

그는 대화 내용을 공개하면서도 "내가 청원 알리미인가? 내가 뭘 하든 내 마음 가는 것만 한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한편 최근 일부 래퍼들은 알페스(RPS, 실존 인물을 대상으로한 동성 연애 픽션)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낸 바 있다. 이후 여성 연예인의 얼굴을 합성해 유포되는 '불법 영상' 딥페이크에 대한 논란 역시 점화됐다. 

다음은 쌈디 DM 내용 전문.

알페스고 딥페이크 등등 지금 나한테 청원 올려달라는 글이 얼마나 다양하고 많은데 내가 일일히 하나하나 다 올려줘야 되나.

정인이 사건처럼 내가 진심으로 분노하고 슬프고 느껴야 내가 움직이는 거지 나한테 강요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

알페스에 대해서는 내가 정확히 보고 판단할 시간적 정신적 여유도 없었고 정인이 사건에 대한 슬픔이나 분노가 가시지도 않았음.

그리고 팬 입장에서? 내가 그거 안 올려주면 팬 안 하겠네. 하지마세요. 팬. 난 너 같은 팬 필요 없어요.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쌈디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