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4 21: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여신강림' 박유나, 문가영에 "나 차은우 좋아해"

기사입력 2021.01.14 23:08 / 기사수정 2021.01.14 23:2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여신강림' 박유나가 문가영의 마음을 떠봤다.

14일 방송된 tvN '여신강림' 10회에서는 강수진(박유나 분)이 임주경(문가영)에게 이수호(차은우)를 좋아한다고 밝힌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주경은 강수진에게 이수호와 연애 중이라는 사실을 알리기로 결심했다. 임주경은 "나 할 말 있다? 애들한테 말하기 전에 너한테 말하려고"라며 밝혔다.

그러나 강수진은 "전에 나한테 그랬지. 애들이 네 본모습 알게 되면 돌아설까 봐 그 가면 못 벗겠다고. 그땐 말 못 했는데 실은 나도 그랬어"라며 임주경의 말을 가로챘다. 앞서 강수진은 길거리에서 우연히 임주경과 이수호를 목격한 바 있다.

임주경은 "무슨 일 있어?"라며 걱정했고, 강수진은 "나 사실 아빠가 때려. 가끔 화나면. 몰랐지. 잘 숨겨왔다고 생각했는데 이수호가 다 알고 있더라"라며 털어놨다.

강수진은 "내가 써온 가면이 걔 앞에서 깨져버리고 나니까 이제는 척하고 싶지 않아졌나 봐. 마음 없는 척. 그냥 친구인 척. 나 이수호 좋아해. 그래서 걔를 예전처럼 못 대하겠어. 답답해서 말하는 거야. 네가 내 베프니까"라며 고백했다.

또 강수진은 임주경과 쇼핑을 하던 중 이수호의 선물을 같이 골라달라고 부탁했고, "얼마 전에 이수호네 가족이랑 우리 가족이랑 밥 먹었는데 이수호가 나 구해줬거든. 마음에 들어 하겠지?"라며 마음을 떠봤다.

강수진은 "근데 주경아. 나 이거 주면서 고백해볼까? 엄청 놀라려나. 그래도 우리 역사가 십 년이 넘는데 바로 선 긋진 않겠지? 모르겠다. 진짜. 어찌 됐던 너는 나 응원해 줄 거지?"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이때 이수호가 임주경에게 전화를 걸었고, 임주경은 문자메시지를 통해 '지금 아빠 일 도와주고 있어서 전화받기 좀 그래'라며 거짓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