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7 01: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고준, 연락 피하던 연우와 라면집 재회(ft.조여정)

기사입력 2021.01.14 17:27 / 기사수정 2021.01.14 17:27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바람피면 죽는다' 고준과 연우의 라면집 만남 현장이 포착됐다.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측은 14일 한우성(고준 분)과 고미래(연우)가 라면집에서 만난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11회에서 미래는 우성에게 완성된 벽화그림을 메시지로 보냈다. 그러나 해당 메시지를 확인한 이는 우성이 아닌 아내 강여주(조여정)였다. 미래가 망설이다 실수로 보낸 벽화그림엔 우성의 모습이 그려져 있었고, '눈치 100단' 셜록 여주는 그림 속 남자가 우성이란 사실을 알아챘다. 

기분이 불쾌해진 여주는 벽화 그림 속 우성의 필드재킷을 쓰레기통에 버렸다. 그리고 흥신소 사무소 명함을 들고 고민에 빠졌다. "경찰 출신인데…과연, 사람을 죽일 수 있을까?"라는 여주의 말은 섬뜩함을 자아냈다. 주변에 이상한 죽음이 유독 많은 데다, 소설에서 바람이 난 남자들을 잔혹하게 살해한 그녀이기에 더욱 공포감을 유발했다.

공개된 사진엔 라면집에서 미래와 함께 라면을 먹는 우성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우성은 걱정 가득한 눈빛으로 반찬을 건네며 자상하게 미래를 챙기고 있고, 미래는 그런 우성의 따스함에 수줍은 미소를 지으며 마주 보고 있다. 미래에게 연락하지 말아 달라 당부했던 우성이기에 미래와의 이 같은 만남이 우연인지, 아니면 위험한 만남일지 관심이 쏠린다. 

미래는 지금까지 보여준 스타일이 아닌 자신의 몸에 맞지 않은 커다란 운동복 차림이다. 특히 옷에 경찰 마크까지 달려 있어 과연 그녀에게 무슨 사연이 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또 다른 사진엔 우성과 미래가 있던 라면집에서 면발을 조사 중인 여주의 모습도 담겨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커다란 안경을 쓴 여주가 우성과 미래의 만남을 알아챈 것은 아닐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진은 "고미래의 연락을 거부했던 한우성이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미래와 재회하게 된다"며 "또 우성에게 온 미래의 문자를 확인한 강여주의 다음 행보는 어떨지 기대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 '황금빛 내 인생' 등 연출력을 뽐낸 김형석 PD와 지상파 첫 시즌제로 큰 사랑을 받았던 '추리의 여왕'의 이성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온라인 방송영화 플랫폼 웨이브(wavve)가 투자에 참여했으며, 본 방송과 동시에 온라인에서는 웨이브 독점으로 VOD가 제공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바람피면 죽는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