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4 00: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김혜수, 최불암 위한 밥상부터 한지민‧강호동 축하영상 선물까지 (한국인의 밥상)

기사입력 2021.01.12 16:04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한국인의 밥상' 김혜수가 최불암을 위한 밥상을 준비한다.

14일 방송될 KBS 1TV 교양프로그램 '한국인의 밥상'에서는 늘 최불암의 곁을 지켜준 아내 김민자와, 함께 식사하며 가족이 된 배우 김혜수가 길었던 여정의 10주년을 기념하며 단 한 사람을 위한 밥상을 준비한다.

새벽 5시. 어김없이 오늘의 여정을 떠난 최불암을 뒤로하고 아내 김민자는 비밀스러운 외출을 감행한다. 그가 도착한 곳은 강화도에 있는 지인의 집. 그곳에서 김민자는 김혜수와 만난다. KBS 2TV 드라마 '사모곡'에서 모녀로 만난 두 사람의 인연은 34년 동안 이어졌고, 시간이 지날수록 더 깊어졌다. 그 이유는 바로 함께해 온 식사 덕분이다. 평소에도 종종 만나 함께 식사하며 식구가 된 이들은 지난 10년 동안 고생한 최불암을 위해 작지만 아름다운 한 상을 준비한다.

현장에 나간 최불암이 돌아오기 전에 그를 위한 한 끼를 준비하기로 한 두 사람. 재료를 손질하면서 김민자는 최불암과의 결혼 이야기를, 김혜수는 이 부부를 딸의 마음으로 지켜본 김혜수의 심정을 들려준다. 

김민자의 애주가인 최불암을 위해 자주 만드는 술안주라는 멸치총각무묵은지찜을, 김혜수는 직접 준비해 온 식자재들을 한가득 넣고 삶은 건강하고 특별한 수육을 준비한다. 

김혜수는 '한국인의 밥상' 10주년을 맞이한 최불암에게 도착한 영상 편지를 직접 모아 오기도 했다. 배우 박정수, 송선미, 한지민과 가수 인순이 그리고 방송인 강호동까지. 10주년을 축하하는 이들의 편지에 이어 연달아 재생된 또 하나의 영상은 해외에서 온 편지다. 독일, 브라질, 중국에서 출연했던 동포들이 출연 당시를 기억하고 그리워하며 축하 영상을 보내왔다. 최불암은 어떤 나라, 어떤 지역에 가더라도 한국 음식을 그리워하며 보존하는 동포들의 모습이 잊히지 않는다고 한다.

김혜수가 준비한 마지막 선물은 2010년의 최불암과 현재 최불암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라고. 세 사람은 10년 동안 늘 한결같이 자리를 지킨 최불암의 사진을 보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는 후문.

세 사람의 저녁 식사를 만나볼 수 있는 '한국인의 밥상'은 14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K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