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5 08: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김강우, 애착 팬티 사건 뭐길래…"아내한테 들켜"

기사입력 2020.12.14 15:49 / 기사수정 2020.12.15 08:36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배우 김강우가 신혼 시절 아내 한무영에게 구멍 난 애착 팬티를 들켰다고 고백했다.

1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김강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신동엽은 김강우에게 '구멍 난 팬티를 10년 동안 입고 다녔다'고 질문했다. 

이에 김강우는 "절약, 낭비를 떠나서 총각 때 속옷만 입고 자지 않냐. 명품이고 싸고를 떠나 이걸 입어야 숙면을 취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세트로 두 개를 샀는데 10년쯤 되니까 두 개가 구멍이 나더라. 결혼할 때 고민했다. 이걸 가져갈지 고민하다가 결국 가져갔다"며 "속옷을 정리할 때 아내에게 들켰다. 이상한 반응을 보이더라. '이게 도대체 뭐냐'고 했는데 2년 더 입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