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1-22 08: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격투기 종합

15년 만에 링 오른 타이슨 “마리화나 피웠다”

기사입력 2020.12.02 12:20 / 기사수정 2020.12.02 13:05


[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15년 만에 링에 오른 마이크 타이슨이 경기 전 마리화나 흡연 사실을 고백했다.


타이슨은 지난달 29(한국 시간) 미국 로스엔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4체급을 석권한 로이 존스 주니어와 자선 경기를 펼쳤다.

이후 스페인 매체 아스는 타이슨이 로이 존스 주니어와의 싸움 전 마리화나를 흡연한 것을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실제 타이슨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물론 난 시합을 앞두고 마리화나를 피웠다. 난 매일 흡연하고 있고 절대 멈출 수 없다고 했다.

매체에 따르면 타이슨은 2016년부터 캘리포니아에서 대마초를 팔아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업으로 타이슨은 달에 50만 달러(55,000만 원)를 번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타이슨은 2005년 은퇴 선언 이후 첫 경기를 치르면서 세간의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예전의 기민한 움직임과 강펀치는 볼 수 없었고, 경기는 졸전 끝 무승부로 끝났다.

승부를 가리지 못한 타이슨은 존스와 재대결을 외치고 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