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1-21 20: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하룻밤 20억 성매매" 톱 여배우, 소송 후 충격 근황

기사입력 2020.12.02 10:02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중국 배우 판빙빙이 악성 루머를 유포한 악플러와의 소송에서 승소했다.

중국 시나연예는 최근 베이징온라인법원이 지난 8월 20일 판빙빙이 악플러와의 소송에서 승소했다는 내용의 문건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문건에 따르면 피고 A씨는 자신의 SNS에 판빙빙이 지난 2012년 산시성에 스케줄차 방문했을 때 한 재벌과 1200만 위안(한화 약 20억 원)을 두고 하룻밤 성매매를 했으나 이후 재벌에게 법적으로 일이 생겨 받은 돈을 고스란히 돌려줘야 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

법원은 A씨에게 허위사실로 판빙빙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변호사비 3000위안(한화 약 50만 원)과 정신적 손해배상금 1.5만 위안(한화 약 250만 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또 A씨의 SNS 계정에 판빙빙에 대한 사과를 10일간 게재하라는 명령도 내렸다.

중국 누리꾼들은 허무맹랑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는데도 벌금이 적게 판결된 것을 두고 법원을 비판하는 여론이 우세적이다.

한편 판빙빙은 탈세 논란 이후 2년 만인 최근 각종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며 복귀에 대한 열망을 드러내고 있지만, 최근 중국 광전총국에서 '나쁜 일을 저지른 연예인은 TV에 나올 기회를 주지 말라'는 공지가 전해진 것이 보도되면서 복귀의 길이 막히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판빙빙 웨이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