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1 05: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정선아·이청아·조권·김지우, 롯데마트 안내견 거부 분노 "어이가 없네" (전문)[종합]

기사입력 2020.11.30 20:29 / 기사수정 2020.12.01 02:47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뮤지컬 배우 정선아를 비롯해 이청아, 조권, 김지우, 전효성 등이 롯데마트 안내견 거부 사건에 분노했다.

정선아는 30일 인스타그램에 "아침부터 기사 보고 할말을 잃었음. 안내견이 조끼도 입고 있는데  안내견 꼬리가 쳐져 있고 봉사자분은 그 많은 인파 속에서 얼마나 모욕감이 드셨을까 마음이 아프네요"라며 글을 올렸다.

정선아는 '롯데마트 장애인 안내견 거부 "개는 겁 먹고 봉사자 눈물"'이라는 기사를 캡처해 올렸다. 위축된 안내견의 사진도 함께 업로드했다.

정선아는 "이번 일을 통해 장애인, 안내견에 대한 우리 모두의 따듯한 시선과 존중,그리고 무엇보다 기업의 교육이 필요합니다"라고 당부했다.

이에 이청아는 "맘 아퍼"라는 댓글을 달며 동조했다. 축구 선수 김영광 역시 "진짜 어이가 없네 내가 저장소에 있었어야 했는데"라며 거들었다. 

김지우는 "미쳤나봐 진짜 제정신이야..??????"라며, 조권은 "아... 너무 화난다 정말!!!!"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전효성도 "저도 아침부터ㅜㅜㅜ 속상해서 증말 ㅠㅠ"이라며 토로했다.

29일 한 누리꾼은 소셜미디어에 롯데마트 잠실점에서 매니저로 보이는 한 직원이 훈련 중인 예비 장애인 안내견의 입장을 제지하고 언성을 높였다는 목격담을 올렸다.

목격자는 “(직원이) 다짜고짜 ‘장애인도 아니면서 강아지를 데리고 오면 어떡하냐’며 언성을 높였다”면서 “강아지는 불안해서 리드줄을 물고, 데리고 온 아주머니는 우셨다. 입구에서는 출입을 승인해줬는데 중간에 문제가 생겼다면 정중히 안내를 드려야 하는 것 아니냐. 아무리 화가 나도 이렇게밖에 안내할 수가 없는지 안타까웠다”라고 적었다.

롯데마트 측은 논란이 커지자 30일 "롯데마트 잠실점을 내방한 퍼피워커와 동반 고객 응대 과정에서 견주님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며 고개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이를 계기로 롯데마트는 장애인 안내견 뿐만 아니라 퍼피워커에 대한 지침 및 현장에서의 인식을 명확히하고, 긴급 전사 공유를 통해 동일사례가 발생치 않도록 적극 대처할 것을 약속드린다”라며 사과문을 올렸다.

다음은 정선아 인스타그램 전문.

아침부터 기사보고 할말을 잃었음..
안내견이 조끼도 입고있는데...
안내견 꼬리가 쳐져있고 봉사자분은 그 많은 인파 속에서 얼마나 모욕감이 드셨을까 마음이 아프네요

안내견은 일반 애완견이 아닙니다.
장애인이 동등한 사회의 일원으로 살아갈 수 있게
도와주는 그들의 눈이 되고 지팡이가 되어주는 생명줄입니다.
고마운 훈련견인 만큼 주변의 배려가 필요해요

이번일을 통해 장애인,안내견에 대한 우리 모두의 따듯한 시선과 존중,그리고 무엇보다 기업의 교육이 필요합니다

#장애인인식개선교육 #안내견인식개선 #장애인안내견
#퍼피워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정선아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