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1-27 00: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싱어게인' 2회만에 5% 돌파…'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 33호 가수 결과는?

기사입력 2020.11.24 08:11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싱어게인'이 본선 현장의 긴장감과 더불어 참가자들의 생생한 무대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23일 방송된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은 5.6%(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지난주 보다 2.0%P 상승한 수치를 보였다. 단 2회 방송만으로 시청률 5%대를 돌파한 ‘싱어게인’은 월요일 TV 화제성 비드라마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고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는 등 전례 없는 유일무이한 오디션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무서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슈가맨’조, ‘찐 무명’조, ‘OST’조 참가자들의 다채로운 무대를 만날 수 있었다. 자신의 히트곡으로 본선을 치르는 ‘슈가맨’조의 54호 가수는 애국가만큼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인형의 꿈’을 불러 보는 이들을 소름 끼치게 했다.

‘찐 무명’조에서는 실력 있는 새로운 얼굴들이 발굴됐다. 특히 63호 가수는 ‘누구 없소’로 심사위원 전원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조 최초의 올 어게인을 획득했다. 이선희는 흥을 폭발시킬 줄 아는 능력을 칭찬하며 “너무 스타성 있는 친구 같다”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이어 ‘태양계’로 연극 무대를 보는 듯한 감동을 안긴 56호가 6어게인으로 합격했다. ‘김창완과 꾸러기들’ 출신의 45호 가수는 기타 연주와 함께 ‘가시나무’를 절규하듯 열창해 MC 이승기를 눈물짓게 만들었다. 등장부터 남달랐던 30호 가수는 ‘허니’를 본인만의 스타일로 섹시하게 소화, 이해리와 선미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해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OST’조는 본인의 노래로 무대에 올라 드라마와 영화의 한 장면을 떠올리게 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18호는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던 ‘꽃보다 남자’의 OST ‘파라다이스’를 열창했지만 탈락 위기에 놓여 안타까움을 더했다. 하지만 그 순간 규현이 슈퍼 어게인을 사용, 18호는 극적으로 다음 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

무엇보다 자신을 ‘오늘 얼굴이 알려질 가수’라고 소개한 55호 가수는 열풍을 불러일으켰던 ‘SKY캐슬’의 OST ‘We All Lie’로 모두의 동공을 확장시켰다. 유희열은 “보컬이 굉장히 난해한 곡인데 실력이 되게 좋아서 이 곡을 불렀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호평했다. 

2회의 마지막을 장식한 ‘슈가맨’조의 33호 가수는 등장하자마자 심사위원들의 폭풍 관심을 받았다. 33호 가수가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를 불러 열기를 고조시킨 가운데 심사 결과는 다음 주에 공개될 예정으로 3회 방송을 향한 궁금증이 최대치로 치솟았다. 

이처럼 ‘싱어게인’은 이미 검증된 실력자들의 탄탄한 무대로 귀호강을 선사하고 있다. 여기에 그 때 그 시절을 수놓았던 추억의 곡을 통해 누구나 가슴 속에 간직하고 있던 타임캡슐을 꺼내어 볼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을 선물하고 있다.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고 있으며 디스커버리 채널에서도 동시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