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30 03: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암호명 KT 그리고 흑색공작원"…희대의 납치 사건 (꼬꼬무)

기사입력 2020.11.19 15:14 / 기사수정 2020.11.19 15:17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19일 방송되는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에서는 미스터리하고도 충격적인 희대의 납치사건인 '암호명 KT 그리고 흑색공작원' 편이 공개된다.

1973년 일본 도쿄의 한 호텔. 점심시간이 막 지날 무렵 22층 복도에서 외마디 외침이 들려왔다. “지금이야!” 명령이 떨어지기 무섭게 한 무리의 괴한들이 복도로 뛰쳐나와 방금 전 스위트룸에서 나온 한 남자를 덮쳤다. 암호명 KT로 통하던 남자였다. 

납치범들은 KT를 스위트룸 바로 옆방으로 끌고 들어갔지만 얼마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일본 경찰이 도착했을 때 방안은 텅 비어 있었다. 폭이 1m쯤 되는 대형 배낭 2개와 길이 13m의 나일론 로프, 수면 마취제가 담긴 약병 등이 남아있을 뿐, KT와 납치범들의 행방은 어디서도 찾을 수 없었다.

KT가 다시 모습을 드러낸 곳은 도쿄에서 500km 떨어진 오사카 앞바다 였다. 칠흑 같은 밤, 항구에서 멀리 떨어진 바다에 떠 있는 화물선으로 작은 보트 한 척이 접근했다. 그리고 은밀하게 보트에 싣고 온 화물 하나를 화물선으로 옮겨 실었다. 범인들은 대체 누구이고, KT를 어디로 데려가려는 것인지 테이프로 친친 감아둔 묵직한 화물의 정체는 다름 아닌 호텔에서 납치된 그 남자 ‘KT’였다.

KT 납치 공작을 총지휘한 인물은 윤 대령 이었다. 그는 한국의 007로 통하던, 중앙정보부 소속의 흑색공작원으로 밝혀졌다. 일본에서 벌어진 전대미문의 한국인 납치사건에 영화에나 나올법한 블랙 요원이 개입한 이유는 무엇인지 그들이 노린 건 과연 무엇이었을지 알아본다.

사상 초유의 인원이 동원된 엄청난 스케일, 수천 페이지에 이르는 미행 일지까지 수사 과정에서 속속 드러난 범인들의 정체는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이번주는 장항준의 이야기 친구로 꼬꼬무 전편 시청 완료한 찐덕후 작사가‘김이나’가 장도연의 이야기 친구로는 추리의 여왕이 되고팠던 리액션 여왕 개그맨 ‘이은형’이 등장한다. 장성규의 이야기 친구는 꼬꼬무 단골에서 추리전문가로 등극한 아나운서 ‘조정식’이다. '

꼬꼬무'를 다시 찾은 김이나와 조정식은 사건 현장을 되짚어가며 놀라운 추리력을 빛낸 반면 자칭 첩보영화 마니아라는 이은형은 추리하는 족족 오답을 속출해 큰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KT’와 ‘KT 공작단’의 비밀스런 정체가 공개된 후에는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이야기친구들은 ‘47년이 흐른 오늘도 여전히 베일 뒤에 감춰져 있는 진실이 낱낱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입을 모았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는 오후 10시 35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