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4 04: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감스트, 크로마키 사고→뇌진탕…"퇴원, 뇌출혈은 아니라 다행" [엑's 이슈]

기사입력 2020.11.16 15:16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방송 중 사고로 입원했던 BJ 감스트가 퇴원 후 건강한 근황을 전했다. 

감스트는 16일 아프리카TV 생방송을 통해 "직접 방송을 켜서 말씀드린리는 게 낫겠다고 생각했다"며 근황을 전한 후 "너무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셔서 죄송했다"고 말했다. 

이어 "(의사가) 2주간 운동을 하지 말라고 하더라"며 "CT 촬영을 했는데 뇌출혈 가능성도 있다고 해 MRI를 찍었다. 뇌출혈은 아니라 다행"이라는 말로 뇌진탕 진단을 받았다고 전했다. 



앞서 감스트는 지난 15일 방송 중 천장에서 떨어진 크로마키 장치에 머리를 부딪히는 사고를 당했다. 이에 감스트 측은 "오늘 아침 방송을 하다가 크로마키가 떨어지면서 머리를 박았다. 방송 종료 후 머리가 계속 아파서 병원을 갔는데 뇌진탕인 거 같다고 해 일단 입원한 상황"이라고 알렸다. 

감스트는 이러한 사고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맞자마자 엄청 아팠다. 생방송 중에 티를 낼 수 없어 웃으면서 끝냈다. 방송 끝나니까 죽겠더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크로마키를 커튼으로 바꿀 거다. 크로마키 위쪽이 쇠라 6~7kg 정도 된다. 이게 머리를 직어버려서 뇌진탕이 온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감스트 방송 캠처,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