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8 19:5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데뷔' 드리핀 알렉스 "데뷔곡 '노스탤지아', 고향인 독일 생각하면서 녹음"

기사입력 2020.10.28 16:45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신인그룹 드리핀이 데뷔곡 '노스탤지아' 녹음 비하인드를 전했다.

드리핀(DRIPPIN)은 28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보이저(Boyager)'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김동윤은 타이틀곡 '노스탤지아'에 대해 "이 곡을 들었을 때부터 타이틀곡이라고 생각했다"며 "영원히 기억할 것 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고향이 독일인 알렉스는 "고향의 풍경과 가족들을 생각하면서 녹음했다"면서 "독일에 간다면 할머니, 할아버지가 살고 계시는 곳에 가고 싶다"고 말했다.

차준호는 "가사처럼 꿈 속으로 빨려들어가는 느낌이었다. 들으시는 분도 그런 느낌을 받으셨으면 좋겠어서 그런 마음으로 녹음했다"고 말했다. 주창욱 또한 "꿈 속이나 기억 속으로 들어간다는 느낌이 들었다. 행복했던 그 시간으로 돌아간다는 생각을 하면서 불렀다"고 녹음 비하인드를 전했다.

드리핀은 패션, 트렌드를 선도하는 ‘멋있고 쿨한 그룹’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으며, 화려한 비주얼, 완벽한 퍼포먼스와 가창력 등 다채로운 매력으로 가요계의 새로운 역사를 쓰겠다는 강한 포부를 담아냈다.

한편 드리핀은 28일 오후 6시, 독특한 세계관을 담은 데뷔 앨범 '보이저'를 발매하고 댄스 팝 장르의 타이틀곡 '노스탤지아'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