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5 17: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강제추행 재판 중' 힘찬, 음주운전 적발…실망스러운 행보 [엑's 이슈]

기사입력 2020.10.27 15:12 / 기사수정 2020.10.27 15:23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그룹 B.A.P 출신 가수 힘찬이 솔로 컴백 하루 만에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에 적발돼 사회적 물의를 빚었다. 

27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힘찬은 지난 26일 오후 11시 30분께 강남구 도산대로 학동사거리 근처에서 술을 마신 채 운전을 하던 중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힘찬은 사고 당시 알코올 농도가 면허 취소 수준(0.08% 이상)이었으며 경찰 조사 과정에서 혐의 사실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힘찬은 음주운전과 별도로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 그는 지난 2018년 7월, 경기 남양주 한 펜션에서 동행한 20대 여성 A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현장에는 힘찬을 비롯한 남성 3명과 여성 3명이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힘찬은 지난 25일 B.A.P 활동 이후 첫 솔로 싱글 '리즌 오브 마이 라이프(Reason Of My Life)'를 발표하고 가요계 복귀했다. 그는 지난 2년 여 간의 공백기를 끝내고 팬들 곁으로 돌아오는 만큼 활발한 컴백 활동을 펼칠 예정이었다. 

그러나 성추행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컴백 하루 만에 음주운전 사고까지 일으킨 힘찬의 행보는 팬들에게 많은 실망감을 안기고 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