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2-03 22: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내가 더 오래, 많이"…'경우의 수' 옹성우, 신예은에 짝사랑 직진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10.25 01:19 / 기사수정 2020.10.25 01:23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경우의 수' 옹성우가 신예은에게 이제 자신이 짝사랑을 하겠다고 고백했다.

2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8회에서는 경우연(신예은 분)을 바라보는 이수(옹성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수와 온준수(김동준)는 경우연을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온준수는 경우연과 친구로만 지내라고 경고했고, 그렇게 못할 거면 사라지라고 했다. 이수는 "자신이 없냐"라고 도발했지만, 온준수는 이수가 뻔뻔해서 그런 거라고 응수했다. 자리에 돌아온 이수는 모두가 있는 앞에서 일부러 경우연이 차에 구두를 두고 갔다고 언급했다. 경우연은 온준수까지 우습게 만들었다며 화를 냈고, 이수는 "넌 진짜 쉽구나?"라며 속상해했다. 그 말에 경우연도 상처를 받았고, 이수가 이기적인 놈이라고 일갈했다.

작업을 위해 만난 두 사람은 서로에게 사과했다. 이수는 영화 작업이 엎어진 경우연에게 사탕을 건네며 구두를 찾으러 집으러 오라고 했다. 경우연은 이수가 자리를 비운 사이 이수의 암실에 걸린 자신의 사진을 보게 됐다. 경우연은 이수가 좋아하는 사람만의 사진을 찍는다는 이수의 말을 기억하고 있었다. 경우연은 김영희(안은진)에게 이를 말했고, 결국 김영희는 이수가 경우연의 생일날 남산에 간 사실을 말했다. 하지만 경우연은 이제 와서 그런 얘기가 무슨 소용이냐고 생각했다.


그런 가운데 경우연과 이수는 친구들과 봉사활동을 가게 됐다. 온준수도 함께였다. 경우연은 이수를 계속 피해다니다 벤치에서 깜빡 잠이 들었고, 이수는 경우연의 머리를 만지려 하자 온준수는 이수의 손을 막으며 "선 넘지 말라고 했을 텐데"라고 화를 냈다. 두 사람을 지켜보던 신현재(최찬호)는 이수에게 경우연이 남산에서 기다렸단 사실을 말해주었다.

이에 이수는 경우연에게 남산 얘기를 꺼냈지만, 경우연은 달라질 게 없다고 밝혔다. 이수는 "달라질 게 왜 없어. 내가 갔고, 네가 왔는데. 그깟 타이밍 한번 때문에 이렇게 됐는데"라고 했지만, 경우연은 "타이밍 때문인 것 같니? 그동안 수많은 기회가 있었어. 사람들은 꼭 마지막에 놓친 타이밍만 원망하지"라고 밝혔다.

경우연은 "어디로든 가. 이제와서? 지금에야? 너 그거 사랑 아니고 착각이야. 놀부 심보야. 평생 너만 좋아할 줄 알았던 내가 다른 남자 좋아하니까 질투나는 거라고. 난 그렇게밖에 이해 못 해. 10년을 좋아했는데 하필 지금?"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수는 혼자 경우연의 사진을 태웠다.

이후 이수와 경우연은 마지막 작업을 하게 됐다. 경우연은 이수가 떨어뜨린 지갑에 자신의 사진이 있는 걸 보고 사진을 뺐다. 뒤늦게 사진이 없어진 걸 안 이수는 비가 오는데도 사진을 찾아헤맸고, 경우연은 그런 이수를 보며 혼란스러워했다. 경우연은 "왜 이렇게 진심처럼 굴어서 사람을 흔들어"라고 했다. 이에 이수는 "이젠 내가 할게, 짝사랑"이라며 경우연보다 더 많이 좋아하면서 기다리겠다고 고백했다.

이수의 고백으로 경우연의 마음에 변화가 생길지 관심이 쏠린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