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2-02 09:5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류중일 감독 "단기전, 2위가 유리하다?" [창원:프리톡]

기사입력 2020.10.24 16:07


[엑스포츠뉴스 창원, 김현세 기자] 포스트시즌은 단기전이다. 상대적으로 경기 감각이 올라가 있는 2위 팀이 더 유리하리라 보는 시각이 있다. 그러나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은 경험상 "1등이 유리하다"고 했다.

류 감독은 24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팀 간 시즌 16차전 브리핑에서 "단기전이라 경기 감각 유지가 더 돼 있는 2위 팀이 유리하다고 할 수 있는데 나는 1위가 더 유리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LG는 현재 2위다. 1위 NC와 5경기 차. NC는 정규시즌 우승 확정까지 매직넘버 1이다. 산술적으로 LG가 전승하고 NC가 모두 져 1위가 바뀌는 가능성이 있기는 하다. 그러나 실제 류 감독은 현실적으로 2위에서 마칠 수 있다면 좋겠다고 했다.

오늘 경기는 1, 2위 팀 간 대결이다. 일각에서 '미리 보는 한국시리즈'라고 칭하고 있으나, 류 감독은 "아이, 그런 얘기는…"이라며 손사래쳤다. "아직 2위를 두고 싸우고 있는 단계"이기 때문이다. LG는 2경기 덜 치른 3위 KT와 1경기 차다.

류 감독은 오늘 경기에서 총력을 다하겠다고 시사했다. 선발 투수 정찬헌에게 만일 난조가 올 시 그 뒤 대기할 투수까지 준비해 놨다. 류 감독은 "민호가 6일 만에 등판하는 경우는 없었지만, 오늘 내 생각에 두 번째 투수로 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동욱 감독 역시 홈 팬 앞에서 창단 첫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하겠다는 의지가 크다. 선발 투수 마이크 라이트가 흔들리면 "빠르게 다음 투수를 투입시킬 것"이라며 "오늘 모든 투수 다 쓸 수 있다"고 했다. 류 감독 역시 "우리도다"라고 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