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1-22 14: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아이린, "'갑질 폭로' 에디터 직접 만나 사과…책임 통감" [공식입장 전문]

기사입력 2020.10.22 21:08 / 기사수정 2020.10.22 21:23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15년차 패션 에디터 A씨의 연예인 갑질 폭로로 지목된 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이 시인했다.

22일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아이린은 오늘 오후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였으며, 성숙하지 못한 모습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하며, 당사 및 소속 아티스트들과 협업하는 모든 관계자 및 스태프분들의 노고를 잊지 않고, 앞으로 함께 하는 모든 분께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연예인 B씨의 갑질을 폭로했다. 해당 글을 통해 대중들은 이에 레드벨벳 멤버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하 SM 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에스엠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아이린 관련 온라인에 게재된 스타일리스트 글에 대해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아이린은 오늘 오후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였으며, 성숙하지 못한 모습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입니다.

당사 역시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하며, 당사 및 소속 아티스트들과 협업하는 모든 관계자 및 스태프분들의 노고를 잊지 않고, 앞으로 함께 하는 모든 분께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