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5 05: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브람스' 박은빈X김민재, 감동의 브람스 합주…최고 시청률 7.0%

기사입력 2020.10.20 07:55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과 김민재의 합주가 가슴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1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15회에서는 채송아(박은빈 분)와 박준영(김민재)의 감동적 첫 합주가 펼쳐졌다. 브람스 곡을 치지 않던 박준영은 채송아를 위해 브람스를 쳤고, 채송아는 마지막일지도 모르는 졸업연주회 무대에서 가슴 벅찬 연주를 펼쳤다. 가을 안방극장을 감동으로 물들인 15회의 시청률은 6.3%(2부)를 기록했으며, 순간 최고 시청률은 7.0%까지 치솟았다.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게네랄 파우제: 돌연히 멈추고 모든 성부가 쉴 것’이라는 부제로 꾸며진 15회는 이별을 한 채송아와 박준영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먼저 박준영은 채송아를 행복하지 않게 했다는 생각에 마음이 괴로웠다. 마지막으로 친 ‘트로이메라이’는 채송아에게 상처를 남겼고, 박준영은 더 이상 피아노를 치는 게 행복하지 않게 됐다. 그렇게 이별의 후폭풍을 앓던 박준영은 결국 피아노를 그만두기로 결심했다. 박준영은 뒤늦게 모두를 골고루 만족시키는 연주보다, 한 사람을 만족시키는 연주가 더 의미 있음을 깨닫게 된 것이었다.

채송아는 이수경(백지원) 교수의 눈 밖에 나 대학원 입학이 힘들어졌지만, 자신이 시작한 도전에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 그리고 혹독한 열병을 앓은 후 바이올린을 그만둔다고 말할 수 있었다. 채송아는 사랑한 만큼 그 마음을 떼어 내는 데 시간이 걸리고 아프다는 것을 겪으며, 박준영을 적당히가 아니라 더 많이 사랑했음을 알게 됐다.

이후 두 사람은 채송아의 졸업연주회에 함께 무대에 올랐다. 박준영은 채송아의 연주곡이 ‘브람스’라는 것을 알면서도 피아노 반주를 자청했다. 브람스를 치지 않던 그의 변화와 행동은 채송아를 붙잡고 싶은 그의 마음을 대변해 감동을 안겼다. 무대에 선 두 사람은 브람스 F-A-E 소나타를 연주했고, 완벽한 호흡을 보여줬다. 연주 혹평을 받았던 채송아는 이제 흔들리지 않고 자신만의 연주를 펼쳐냈고, 피아노와 호흡하며 아름다운 선율을 만들어냈다.

공연이 끝난 후 채송아는 이별로 괴로웠을 박준영에게 진심을 전했다. “마음을 따라가는 연주를 했으면 좋겠다”고. 그 말은 박준영의 가슴에 박혔다. 그리고 박준영은 가슴에 차오르는 말을 욕심 내 말했다. “사랑해요. 내가 너무 힘들어서 지금 말하지 않으면 평생 후회할 것 같아서 말해요”라고. “좋아한다”는 고백이 아닌 “사랑한다”는 그의 고백이, 더 이상 눌러 담지 않고 욕심을 낸 박준영의 변화가 엔딩의 울림을 더했다.

이날 박은빈과 김민재는 이별의 아픔을 그리는 깊은 내면 연기에 이어, 아름다운 합주 장면을 펼쳐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특히 합주 장면은 두 배우의 환상 호흡으로 더욱 몰입도를 끌어올렸다는 반응이다. 연주에 감성을 담은 두 배우의 열연과 차곡차곡 쌓아온 감정선들이 더해졌기에 깊을 울림을 전할 수 있었던 것. 최종회를 앞두고 펼쳐낸 두 사람의 합주는 시청자들에게 더 큰 감동으로 다가올 수 있었다.

방송 말미 채송아의 내레이션은 여운을 남기며 최종회를 향한 궁금증을 높이기도 했다. 채송아는 “나중에 알았다. 그날 우리가 연주한 곡은 F-A-E ‘자유롭지만 고독한’ 소나타였지만, 브람스가 좋아했던 문구는 F-A-F ‘자유롭지만 행복하게’ 였다는 것을”이라고 말했다. 과연 두 사람은 음악과 사랑에서 모두 행복을 찾았을까. 또 채송아는 박준영의 고백에 어떤 답을 들려줬을까.

이들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질 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최종회는 오늘(2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