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8 17:0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라스' 백일섭 "세 명의 어머니 거쳐…명절 되면 더 쓸쓸해" 가정사 고백

기사입력 2020.09.30 23:44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배우 백일섭이 '라스'에 출연해 가정사를 고백했다.

30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는 '라스만 같아라' 특집으로 진행, 배우 백일섭, 이유비, 성동일, 김희원이 출연했다.

이날 백일섭은 "쓸쓸하게 자랐다. 세 명의 어머니를 거쳤다. 집안에 대한 정이라는 게 없다. 명절이라고 느낄 수가 없었다. 어머니랑 초등학교 3학년 때 헤어져서 고등학생이 돼서 만났다. 잊을 수 없는 게 생선 전, 잡채다. 그 두 가지만 보면 어머니 생각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혼자 사는 게 항상 쓸쓸하다. 추석이 되면 더 쓸쓸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김구라가 친구 조영남을 언급하자 백일섭은 "지가 최고인 줄 알고 지보다 더 유명한 남진도 있는데"라며 "친한데 별로 안 친하다"라고 입담을 뽐냈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