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7 18:1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참시' 오마이걸 4인 4색, 한지붕 독립 생활 공개

기사입력 2020.09.26 23:27 / 기사수정 2020.09.27 00:17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걸그룹 오마이걸 승희, 비니, 미미, 아린의 집이 공개됐다.

2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오마이걸 멤버들의 독립 생활이 공개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오마이걸 매니저는 "8개월 차다. (전에) 아이콘이라는 그룹을 했었고 여자 아이돌은 처음이다. 주변에서 다 부러워하더라"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오마이걸 매니저는 "오마이걸이 청순돌 이미지가 유명한데 사실 알고 보면 되게 특이하고 이상한 친구들이라는 걸 시청자들이 놀라지 않을까 싶다. 이야기하는 걸 보면 흐름을 따라가기 힘들 정도로 빠르고 텐션이 높다"라며 제보했다.

이후 오마이걸 멤버들의 일상이 공개됐다. 아린의 집이 가장 먼저 공개됐고, 아린은 잠에서 깨자마자 굴욕 없는 미모를 뽐냈다.

특히 오마이걸 매니저는 "멤버들이 숙소를 나와서 각자 생활하고 있다. 지호, 유아 같은 경우에는 부모님과 살고 있고 나머지 멤버들은 독립해서 살고 있다. 숙소에서 나올 때부터 집을 알아봐서 네 명이 같이 살게 됐다"라며 설명했다.

미미, 아린, 승희, 비니는 같은 건물에서 거주 중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