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1 22: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1안타 치고 이기는 두산…마운드 '무결점' [잠실:포인트]

기사입력 2020.09.24 22:06 / 기사수정 2020.09.24 22:43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현세 기자] 두산 베어스가 안타 1개만으로 이겼다. KBO 역대 4호 진기록이다.

두산은 2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팀 간 시즌 15차전에서 1-0으로 이겼다. 4사구 출루가 5개 있었지만 안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이 어려웠다. 필요할 때 한 방만 쳐 얻은 승리다. 

두산은 삼성 선발 투수 벤 라이블리가 7이닝 5탈삼진 2볼넷 무실점으로 노히트 투구하는 동안 엿볼 수 있는 기회가 없었다. 라이블리가 내려가고 나서야 기회가 생겼다. 두산은 8회 말 삼성 구원 투수 3명이 오갈 동안 천금 같은 적시타 한 방만으로 역대 몇 없는 최소 안타 승리를 했다.

전반적으로 타격 사이클이 떨어져 있는 두산 타선이 적시타 1개만으로 이길 수 있는 이유는 마운드 힘이었다. 선발 투수 최원준이 시즌 10승은 못 올렸지만 6이닝 5탈삼진 무실점으로 버텼고, 이승진이 구원 등판해 2이닝 3탈삼진 무실점으로 이길 때까지 버텨 데뷔 첫 승했다. 

지키는 야구가 됐다. 1-0으로 근소하게 앞서는 9회 초 이영하가 5구만 던져 1이닝 무실점으로 데뷔 첫 세이브까지 올렸다. 지키는 야구가 돼 최소 안타 승리 또한 가능했다. 

한편, 두산 퓨처스 팀은 24일 이천 한화전에서 2안타만으로 2-0 승리했다. 이곳 역시 장원준(6이닝 무실점, 승)-이민혁(1이닝 무실점, 홀드)-이교훈(1이닝 무실점, 홀드)-박종기(1이닝 무실점, 세이브)가 버티고 있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잠실, 박지영 기자,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