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30 17:0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18어게인' 윤상현, 리즈시절 이도현으로 변신…인생 새로고침 시작

기사입력 2020.09.22 08:06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18 어게인’이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심장을 강타하며 찐 리얼 공감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특히 녹록치 않은 현실에 부딪히며 이혼 위기까지 이른 부부 김하늘과 윤상현의 모습이 공감과 짠내를 자아내며 시청자들의 응원 욕구를 불러일으켰다.

지난 21일 첫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 제1화 ‘삶은 계속된다’에서는 아내 정다정(김하늘 분)과의 이혼 직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홍대영(윤상현/이도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은 과거 대영의 인생을 바꾼 일생일대 선택의 순간부터 시작됐다. 농구선수로서의 미래가 걸린 중요한 경기에서 다정의 임신 사실을 듣게 된 대영은 “네가 내 미래고, 우리 아기가 내 미래야”라며 꿈을 뒤로 한 채 다정과 아이를 선택했다. 그러나 18년 후, 대영은 꿈을 버리고 선택했던 아내 다정에게는 이혼서류를 받고, 자식들에겐 무시당하고, 10년을 몸바쳤던 직장에서는 해고당하며 힘겨운 현실에 몸부림치는 모습으로 짠내를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이혼을 통보한 다정 또한 대영과의 추억을 떠올리며 애틋한 눈물을 쏟아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다정이 대영과의 이혼을 결심한 결정적인 이유는 무엇일지, 그 배경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그리고 이내 대영의 새로운 두 번째 인생이 시작돼 관심을 높였다. 인생의 찬란했던 순간을 보냈던 고등학교 농구코트로 향한 대영은 “마지막이다. 이거 들어가면 소원 이뤄진다. 홍대영 돌아가자!”라며 농구공을 쏘아 올렸다. 그 순간 정전이 되고 18살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간 대영. 믿을 수 없는 현실에 당혹해 하던 대영은 “어려진 네 꿈이 뭐야?”라고 묻는 절친 고덕진(김강현)의 말에 인생을 새로고침하기로 했다.

이후 대영은 절친 고덕진의 가짜 아들 고우영으로 분해, 쌍둥이 아들딸이 다니는 세림고에 동급생으로 들어가게 됐다. 특히 “전엔 못해본 게 많아서 이번엔 다 해보고 싶어요”라는 그의 말이 마음을 찡하게 했다. 하지만 등교 첫날, 우영(대영)은 아들 홍시우(려운)가 학교폭력을 당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돼 만감이 교차했다. 이에 우영(대영)은 시우를 괴롭히는 구자성(황인엽)과 긴장감 넘치는 대립구도를 형성, 앞으로의 고교라이프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에 더해 말미 18살에 예기치 못하게 부모가 되며 힘겨워 했던 대영과 다정의 모습이 담겨 시청자들까지 울컥하게 했다. 부모님의 반대를 무릅쓰고 아이를 낳기로 한 대영과 다정에게 닥친 현실의 무게는 너무나 무거웠지만, 고비를 넘기고 부모가 된 두 사람의 모습이 가슴 한 켠을 찡하게 울렸다. 무엇보다 말미 “삶은 늘 중요한 쪽에 힘을 실어준다. 그 무게가 많은 것을 포기하게 만들더라도 이 아이들보다 중요한 건 없을 것 같았다. 그렇게 우리는 부모가 됐다”는 대영의 내레이션이 부모로 살아가는 모든 이들을 공감케 만들며, 앞으로 그려질 18년차 부부 다정과 대영의 이야기를 더욱 궁금하게 했다.

이처럼 ‘18 어게인’은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 든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의 캐릭터 소화력과 현실 열연이 불러일으킨 폭발적인 시너지를 바탕으로 몰입도와 공감지수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김하늘과 윤상현은 어린 나이에 부모가 돼 온갖 고난을 이겨내고 살아온 현실적인 부부의 모습을 고스란히 담아내 보는 이들로 하여금 응원 욕구를 치솟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이도현은 외모는 18세지만, 내면은 37세인 ‘18세 아재’로 완벽 변신해 말투부터 표정, 제스처까지 아재미 낭낭한 능청스러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뿐만 아니라 첫 회부터 빈틈없이 촘촘하고 빠른 전개와 위트 넘치는 연출이 돋보였다. 리즈시절 몸으로 돌아간 우영(대영)과 절친 덕진의 재회가 영화 속 한 장면을 연상케 하는 패러디 장면으로 구현되는가 하면, 덕진의 눈에 비춘 옥혜인(김유리)의 모습이 광고의 한 장면처럼 담겨 웃음을 선사했다. 동시에 영상과 음악의 찰떡 같은 조화가 극의 몰입도를 고조시키며 눈을 떼지 못하게 했다.

한편 ‘18 어게인’은 오늘(22일) 오후 9시 30분 2화가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