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7 16:0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발명왕' 유노윤호, 특허가능성에 광기 폭발 "특허 소감문도 썼다"

기사입력 2020.09.16 11:59 / 기사수정 2020.09.16 12:43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유노윤호의 '발명왕'에서 특허가능성이 엿보인 발명품이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5일 공개된 웹예능 '발명왕' 5화에서 유노윤호는 야외에서 케이크를 먹을 때 불편함을 없앤 '케이크 상자' 발명에 도전했다. 발명 보좌관과 발명 20년 경력의 '정프로'와 함께 발명에 나선 유노윤호는 직접 발명품을 시연하며 제작진에게 "어때? 만족해? 좀 놀랐지?"라며 자부심을 뽐냈다고. 

또 유노윤호는 "생각하는 데 힘을 좀 더 쏟으셨으면 좋겠다"는 변리사의 평에 "변리사와 직접 담판을 짓겠다"며 '발명 광기'를 다시 한 번 선보여 폭소를 유발했다.

특히, '발명왕'에서 최초로 특허 가능성을 논의할만한 발명품이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케이크 상자 발명에 나선 유노윤호는 "진짜 대박나서 부자 되면 어떻게 해요"라며 200% 진실된 기대감으로 일명 '행복회로'를 돌리며 시청자들의 현실공감을 유발하기도. 여기에 "(운영하는) 카페 그만둘 수 있다"는 발명보좌관과 "다 줄 수 있다"는 제작진들의 모습까지 공개됐다. 

매회 진화하는 유노윤호의 입담도 폭소를 유발했다. 발명 시작 전 "오늘은 6시 전에 끝날 것 같다."며 제작진을 기대감에 부풀게 만들었다가도 "오늘 저녁밥까지 드실 생각 하셔야 한다"며 뜻밖의 '밀당'을 선보인 것. 또, 제작진들이 건네주는 노트북에 "우리도 PPL 들어온거에요?"라며 업그레이드된 발명 공구상자에 기쁨을 감추지 못하기도.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라는 유노윤호는 발명품 하나 하나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눈길을 끌었다. 

또, 유노윤호는 직접 변리사 사무실까지 찾아가는 '찐' 발명 광기로 폭소를 유발했다. 이전 화에서 선보인 '홈 노래방' 발명품에 대해 가능성이 없다는 변리사의 말에 "이거 내가 한 번 찾아가야 되겠다"며 열정을 불태운 것. 변리사를 만난 유노윤호는 "저 특허 받을 줄 알고 특허 소감문까지 썼다"며 이번 발명품의 특허 가능성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발명왕'은 매주 화요일 오후 6시 30분 유튜브 달라스튜디오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에이앤이 네트웍스 코리아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