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3 18:0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웃찾사' 개그맨 김형인,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로 재판 넘겨져

기사입력 2020.09.15 21:30 / 기사수정 2020.09.15 21:34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개그맨 김형인이 서울 시내에서 불법 도박장을 운영하다 적발돼 재판에 넘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MBC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개그맨 김 모 씨가 동료 개그맨 최 모 씨와 함께 도박장소 개설 등의 혐의로 지난 1일 재판에 넘겨졌다.

경찰 조사에 결과 이들은 2018년 초 서울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했다. 포커와 비슷한 '홀덤' 게임 판을 만들어 수천만원의 판돈이 오가는 도박을 주선하고 수수료를 챙겨왔다.

김 씨는 직접 불법 도박에 참여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에 대한 첫 공판은 다음달 21일 서울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다.

MBC 뉴스데스크는 김 모 씨에 대해 2000년대 초 SBS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으며 '웃찾사'와 tvN '코미디 빅리그' 같은 개그 프로에서 왕성한 활동을 했다고 밝혔다. 최근에는 교도소에 수감된 사람들이 먹는 음식 등을 주제로 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고 특정했다.

개그맨 김형인으로 추측되는 가운데 김 모씨는 "한 두번 도박을 한 것은 인정하지만 불법 도박장을 직접 개설하지는 않았다"며 혐의 일부를 부인했다.

최 씨는 "형사재판을 앞두고 있는 사람이 언론에 입장을 밝히는 것은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방송화면, S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