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2-28 22:0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고수X허준호 '미씽', 하이라이트 공개…초 단위 소름 유발 '시간 순삭'

기사입력 2020.08.21 11:15 / 기사수정 2020.08.21 11:16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미씽: 그들이 있었다'의 초단위로 소름을 유발하는 2분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됐다.

오는 29일 첫 방송을 앞둔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다.

이 가운데 '미씽: 그들이 있었다'의 2분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돼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고수(김욱 역), 허준호(장판석), 안소희(이종아), 하준(신준호), 서은수(최여나), 송건희(토마스 차) 등 캐릭터에 완벽히 몰입한 배우들의 열연과 영화 같은 짜릿한 영상미로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하며 2분을 순삭하게 한다.

공개된 영상은 비오는 밤거리를 헤매는 허준호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이윽고 쓰레기 더미 속 시체를 찾아 옮기는 허준호의 모습이 공개돼 섬뜩한 충격을 안긴다. 한편 고수와의 첫 만남부터 섬뜩한 분위기를 내뿜던 허준호는 "이 동네 사람들은 우리가 산 사람인지도 몰라"라며 고수와의 오싹한 공통점을 밝혀 보는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런 가운데, '서하늘 실종 사건'에 대한 증거가 포착돼 관심을 끈다. 고수가 두온마을의 한 카페에서 만난 아이가 실종 아동 전단지 속 '서하늘(만 6세)'이라는 사실이 드러난 것. 고수는 "아저씨 하늘이 지금 여기 있는 거 알고 있잖아요"라며 처절하게 외치지만, 허준호는 이를 외면해 '서하늘 실종 사건'에 대한 의문이 폭발한다. 과연 허준호가 감추고 있는 비밀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높아진다.

더욱이 의식을 잃은 채 의문의 무리에게 납치되는 서은수가 연이어 등장해 또 하나의 실종 사건이 발생했음을 암시한다. 이와 함께 고수는 실종된 연인을 찾는 하준에게 "아직 (최여나가) 살아있다고 생각해?"라며 의미심장한 질문을 던져 그가 '서은수 실종 사건'과 둘러싼 비밀을 알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뿐만 아니라 "김남국이 위험할 수도 있으니까 내가 급히 찾는다고 전해요"라는 하준의 다급한 목소리와 함께 긴장한 채 주변을 경계하는 문유강(김남국)의 모습이 차례로 담기며 끊임없이 미스터리한 위험에 노출되는 고수와 주변인들의 운명이 예고돼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무엇보다 2분 하이라이트 영상은 긴장감 넘치는 음악과 함께 절정으로 치닫는다. '산 자와 죽은 자의 공존이 시작된다'라는 문구에 이어 등장인물들 각자의 긴박한 상황이 빠르게 전환돼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한 것. 더욱이 "우린 바깥 세상에 해를 끼칠 수가 없어. 그들에게 닿질 못하니까"라는 마지막 메시지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깊은 여운을 남기며 마른 침을 삼키게 한다.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오는 29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OC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