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2 20:1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나 혼자 산다' 곽도원 in 제주, 자취 20년차 싱글라이프...한혜진 새 집 '달코노 공개' [종합]

기사입력 2020.08.15 00:46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배우 곽도원이 싱글 라이프를 공개했다.

1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한혜진의 새 집 공개, 곽도원의 싱글 라이프 에피소드가 전파를 탔다.

이날 한혜진은 4년 2개월 만에 이사한 새 집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2층집인 뉴 달심하우스에는 무게별 덤벨을 비롯해 각종 운동기구들이 진열되어 있는 운동방이 있었다. 한혜진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운동방으로 향해 복근부터 시작해 하체, 힙, 팔까지 운동을 했다.

한혜진은 운동 후 직접 기른 블루베리와 무화과에 브라타 치즈와 올리브 오일, 토마토를 넣어 샐러드를 만들었다. 한혜진은 파프리카, 아스파라거스 등 각종 채소를 굽기도 했지만 양은 적었다. 또 삼겹살도 굽기 전에 비계를 잘라내며 살코기만 굽고 있었다. 멤버들은 한혜진이 운동을 하고도 조금 밖에 먹지 못하는 것을 보고 안타까워했다.

한혜진은 자신만의 숙제였다는 옛날 앨범 정리를 하던 중 엄마의 젊은 시절 모습에 눈물을 보였다. 한혜진은 "우리 엄마가 되게 치열하게 정성 다해서 나의 어린 시절을 함께 했구나를 느낀 거 같다. 많이 반성했던 것 같다. 그게 좀 울컥 왔다"고 말했다.

한혜진은 새 집으로 이사하며 야심차게 준비한 달심 코인 노래방, 일명 달코노 공간을 공개했다. 한혜진은 인도 콘셉트의 천, 애창곡 포스터, 주전부리, 미러볼로 달코노를 꾸미고는 바로 노래를 시작했다.



곽도원은 제주도에 연세로 계약했다는 숲 속의 그림 같은 집을 공개했다. 곽도원의 제주도 집은 브라운 톤의 화사한 거실, 채광 좋은 침실로 이뤄져 있었다. 곽도원의 침실에는 커튼이 없었는데 이를 두고 곽도원은 "눈부시면 깨야지"라고 말했다.

곽도원은 상의탈의 상태로 자고 일어나 침대에서 뭉그적거리더니 핑크색 상의를 챙겨 입고 거실로 나왔다. 곽도원은 평소 친하게 지내는 윤도현에게 연락해 이전보다 더 숲 속으로 들어왔다는 소식을 전했다. 멤버들은 곽도원이 윤도현을 형이라고 부르는 것을 보고 놀랐다. 곽도원은 윤도현이 자신보다 1살 형이라고 알려줬다.

곽도원은 윤도현의 노래를 틀어놓고 빨래 정리를 하면서 노래를 따라 불렀다. 곽도원의 노래는 끝날 줄을 몰랐다. 심지어 고음도 빼놓지 않고 부르고 있었다. 곽도원은 의외의 살림꾼 면모로 빨래 정리를 하고는 예초기를 빌리기 위해 외출에 나섰다. 곽도원은 차 안에서 소향의 노래를 틀고 감동을 하면서 또 노래를 불렀다.

곽도원은 예초기를 빌려오는 길에 각종 식자재를 구입해 왔다. 인스턴트가 없는 건강한 식자재였다. 곽도원은 뭇국, 감자채볶음, 톳 요리 등을 할 계획이었다. 박나래는 곽도원의 손놀림을 보면서 요리고수의 느낌이 난다고 했다.

곽도원은 뭇국에 들어갈 무를 속이 비칠 정도로 얇게 썰고 감자채볶음을 위한 감자도 균일한 크기로 썰어서 물에 담가 전분을 뺐다. 곽도원은 능숙하게 요리를 이어가는가 싶더니 예상치 못한 위기가 와 밥상이 제대로 차려졌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