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8 00: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10일 잠실 롯데-두산전 우천 취소 [잠실:온에어]

기사입력 2020.08.10 16:08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현세 기자] 계속되는 장맛비 영향으로 10일 잠실 롯데-두산전이 우천 취소됐다.

애초 1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두산 베어스 간 시즌 11차전이 열릴 예정이었지만 경기 개시가 어려울 만큼 비가 내렸다. 이 비는 경기 개시 18시 30분 전후 시간당 10~19mm까지 내릴 것이고 20시 전후 그칠 것이라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6시경 해당 경기 추후 편성을 결정했다.

이번 시리즈는 사흘 동안 장맛비 영향을 받았다. 8일 경기는 도중 강우콜드 선언됐는가 하면 9일 경기는 우천 순연으로 월요일 경기 재편성됐지만 이 역시 장맛비 영향을 받았다. 양 팀 모두 선발 투수를 유지했지만 이틀 연속 비가 오는 변수를 만났다.

롯데는 외국인 선발 투수 아드리안 샘슨이 복귀할 예정이었다. 앞서 허문회 감독은 우천 시 선발 등판 간격상 변화가 생길 가능성 또한 있다고 밝혔다. 두산 대체 선발 투수 이승진은 직전 등판 4일 삼성전에서 3이닝 4실점했지만 잠재력을 보였다는 평가다. 11일 홈 또은 원정 경기에서 두 선발 투수가 유지될지는 지켜볼 일이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