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6 00:1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종영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김유정, 편의점으로 컴백 후 해피엔딩 포옹 [종합]

기사입력 2020.08.08 23:07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과 김유정이 편의점에서 사랑을 확인했다.

8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 최종회에서는 정샛별(김유정 분) 앞에 나타난 최대현(지창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샛별은 최대현에게 편지와 선물을 남기고 떠났다. 정샛별은 '저희는 여기까지인 것 같다'라며 하고 싶던 일을 다시 시작해보겠다고 했다. 정샛별이 자리를 잡은 곳은 꽃농장. 정샛별은 "여긴 편의점이 없어서 좋네요"라고 말하기도. 최대현은 정샛별이 있는 곳을 수소문했지만, 찾기 힘들었다.

그런 가운데 한달식(음문석)은 황금비(서예화)를 데리고 아버지가 있는 고향으로 갔다. 한달식 아버지는 '회장님' 소리를 듣는 땅부자였다. 한달식, 황금비는 한달식 헬기장으로 이동하던 중 꽃농장에 있는 정샛별을 발견, 최대현에게 연락했다.


바로 정샛별에게 달려온 최대현은 "넌 나 찾는데 난 너 못 찾을 줄 알았냐? 왜 나한테 거짓말해. 너와 나는 여기까지가 아니라 여기서부터가 시작이다"라고 했다. 그때 정샛별에게 당한 남자들이 찾아왔고, 최대현은 자신이 처리하겠다고 나섰다고 된통 당했다. 결국 최대현을 또 보호하게 된 정샛별. 최대현은 "여기 오기 전까진 물어보고 싶은 게 많았는데, 너 여기 있는 거 봤고, 씩씩한 것도 봐서 마음이 놓인다. 이제 마음 편하게 기다릴 수 있겠다"라며 정샛별을 기다리겠다고 했다.

최대현은 유연주를 만나 자문위원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최대현은 직영점 전환을 해지해달라고 말하며 사직서를 건넸다. 유연주는 "꼭 이래야만 하냐. 나한테 마지막 기회 줄 순 없어?"라고 했지만, 최대현의 마음은 굳건했다. 결국 유연주는 다시 미국으로 떠나기로 했다.

이에 김혜자(견미리)는 또 공분희(김선영)를 찾아가 압박했다. 하지만 공분희는 그제야 최대현이 유연주 때문에 사표를 냈고, 유연주의 가족관계도 몰랐단 사실을 알게 됐다. 공분희는 "우리 대현이가 연주와 잘 돼서 부잣집 사위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내가 창피하다. 돈이 있다고 다른 사람을 길들이려고 하지 마라. 내가 돈이 없지. 자존심도 없는 거 아니다. 인생을 그리 살지 말라꼬"라고 밝혔다.


최대현은 편의점 점장으로 복귀했다. 최대현은 공분희, 최용필(이병준)에게 "샛별이가 제 앞길 막고 싶지 않다고 떠났다"라고 밝혔다. 공분희는 "그래서 자문위원 그만뒀냐. 엄마랑 아빠가 이렇게 구질구질하게 사는 게 보기 좋아보이더냐"라고 물었지만, 최대현은 "이렇게 사는 게 어때서. 난 엄마, 아빠처럼 살 거야. 없으면 못 사는 사이. 이게 행복이고 가치라고 믿는다"라고 밝혔다.

검정고시에 합격했다고 연락을 받은 정샛별은 합격증을 받으러 최대현 집으로 왔다. 공분희, 최용필이 나타나자 숨은 정샛별은 두 사람이 자신의 합격증을 보고 자신들의 일처럼 기뻐하는 걸 봤다. 두 사람은 최대현이 자문위원을 그만뒀다고 말했고, 이를 들은 정샛별은 "네?"라며 나왔다.

공분희는 아무렇지 않게 정샛별을 받아주었고, 정샛별은 "죄송하다. 제가 그렇게 나가면 안 되는데, 제가 잘못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정샛별은 편의점으로 향했고, 문에 '알바구함. 지원자격 정샛별'이라고 적힌 걸 봤다. 드디어 재회한 정샛별과 최대현. 두 사람은 서로를 누가 더 그리워했는지 말하며 "돌아와줘서 고맙다", "기다려줘서 고맙다"라면서 서로를 안았다.

정샛별은 "저번에 물어보셨던 거 제 대답은 좋아요"라고 말했다. 최대현은 "나도 좋아"라며 정샛별에게 다가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