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30 23: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아는형님' 엄정화X박성웅X이상윤X이선빈, 영화 홍보도 예능감도 '완벽'[종합]

기사입력 2020.08.08 22:47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영화 '오케이 마담'의 주역들이 '아는형님'을 찾았다.

8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영화 '오케이 마담'을 홍보하기 위해 엄정화, 박성웅, 이상윤, 이선빈이 출연했다.

이날 엄정화는 지난해 '아는형님' 시상식에서 손이맵상을 수상하고 받은 트로피를 가지고 와서 "너무너무 감동했다. 내가 연예활동을 하면서 받은 트로피에 손이맵상도 당당히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성웅은 '아는형님'이 무려 세 번째 출연. 왜 자주 출연하냐는 질문에 박성웅은 "재밌다"고 간결하게 답해 유쾌함을 자아냈다.

이선빈은 이수근이 이광수와의 열애 사실을 간접적으로 놀리자 "나는 수근이가 저럴 줄 알았다"고 유쾌하게 응수했다.

이상윤은 SBS '핸섬타이거즈'에서 감독과 주장 사이로 만난 서장훈에 대해 "그렇게 많이 친하지는 않았다. 그때 장훈이가 농구에 대해 너무 진정성을 가지고 접근해서 웃음기가 없었다"고 폭로했다.


형님들은 '오케이 마담' 속에서 박성웅이 착한 남편 역할, 이상윤이 비행기 납치범 역할을 맡았다고 하자 "말도 안 된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또 이상윤이 "악역은 처음"이라고 말하자 이수근은 드라마 'VIP'에서 불륜남 역할을 했던 것을 언급하며 "그것도 악역이지 않았냐"고 분노했다.

이에 이상윤은 "비행기 납치는 유죄지만 사랑에 빠지는 건 죄가 아니잖아"라고 말하며 흥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형님들이 "그게 이상윤의 가치관인 거냐"고 묻자 이상윤은 "그렇지 않다"라며 기립하고 항의해 폭소를 이끌었다.

이상윤은 서울대학교 물리학을 졸업한 수재.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 중 퇴근길에 길거리 캐스팅을 받아 연예계에 발을 들이게 됐다는 이상윤은 "내가 성격이 너무 내성적이다보니, 아버지께서 연기를 하면 성격이 외향적으로 좀 변해 사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해서 권유하셨다"고 말했다.

그러나 연기를 하다보니 재미를 느낀 이상윤이 서울대학교를 그만두겠다고 하면서 아버지와 갈등이 시작됐다고. 이상윤은 결국 오래 걸렸지만 대학교를 졸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