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8 08: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침착맨' 이말년, 샌드박스에 분노…"죄송? 계약 해지 원해" [엑's 이슈]

기사입력 2020.08.07 11:42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유튜버 침착맨으로 활동 중인 웹툰작가 이말년이 샌드박스에 분노, 계약 해지를 요구하고 있다. 

이말년은 7일 오전, 자신의 트위치 채널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자신이 소속된 샌드박스를 저격하고 나섰다. 앞서 최근 샌드박스가 준비한 '침펄토론2'가 미흡한 준비로 팬들의 아쉬움을 산 바 있다.

이에 대해 이말년은 "원래는 내일 제 생각을 말씀드리려고 했다"고 운을 뗀 후 "이번에 뭐 야단 났다. 출연료 없었다. 근데 그거 문제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근데 생방, 샌드박스 채널에서 한다. 그래도 같이 하니까 최대한 협조해주고 싶고 그런 취지로 일을 해왔던 거다. 근데 이번에 '침펄토론2'에서 터졌다"고 말했다. 

이말년에 따르면 '침펄토론1'은 이말년과 주호민이 진행하던 콘텐츠로, 샌드박스와 함께 시즌2를 진행하고자 했다. 하지만 제대로 준비가 되지 않았던 것. 

이말년은 "내용은 기본적으로 우리가 썼다. 그럼 샌드박스는 뭘 하냐. 더 재밌어질만한 요소를 넣어서 만들어주는 게 맞는 거 아니냐. 일단 구성이. 진행을 내가 다 한다. 프롬프터가 없다. 내가 어떻게 다 하냐. 라이브는 실험체냐"고 분노하며 "근데 그 이후에 음향 터졌다. 울린다고 도배될 때 무슨 생각한 줄 아냐. '이분들 전에도 이야기 많이 나왔는데 어떻게 하냐' 걱정부터 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여기서 실망했다. 매니저 통해서 전달이 왜곡됐다더라. 무슨 소리냐. 난 PD님하고 이야기했는데"라고 샌드박스의 잘못된 태도를 꼬집은 후 "준비는 내용은 호민이 형하고 내가 쓰고, 진행 내가 하고, 레이아웃은 '침펄토론1'하고 똑같고, 음향도 터지고, 유튜브에도 못 올리고"라며 다시금 불만 사항을 언급했다. 

끝으로 이말년은 "샌드박스 괴담 나오는 거 모를 것 같냐. 근데 나는 내가 본 것만 보고 판단한다. 근데 보여줬다"며 "(이)필성 대표님이 죄송하다고 하는데, 진짜 죄송하면 대가 없이 계약 끝내 달라"고 요구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샌드박스는 유튜버 도티와 이필성 대표가 설립한 MCN 회사로 유병재, 카피추, 장삐쭈, 함연지 등이 소속돼 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이말년 트위치 라이브 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