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6 08:2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유튜버 쯔양, 뒷광고 논란 사과…"허위 댓글 지쳐, 방송 은퇴" 

기사입력 2020.08.06 07:21 / 기사수정 2020.08.06 07:32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유튜버 쯔양이 '뒷광고' 논란에 대해 해명한 후 은퇴 선언을 했다.

6일 쯔양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유튜브 방송을 끝마치도록 하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쯔양은 논란이 됐던 '뒷광고' 논란과 관련해 "방송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됐던 시기에 몇 개의 영상에 광고 표기를 하지 않았다. 이는 명백하게 잘못된 것이며, 이에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방송을 시작한 후 짧은 기간 동안 유튜브 관련 지침에 무지했다. 더 자세히 공부하지 못했던 내 잘못이었다"라고 말했다.

또 쯔양은 '뒷광고' 논란이 일어났을 당시 빠른 피드백을 위해 소속사에서 만든 영상 업로드를 허락한 것에 대해 "소속사 대표의 행동이었다. 내가 올린 것이 아니지만 내 채널에 올라왔기에 내 잘못이며 해당 유튜버분들께 사과했다"라고 전했다.

방송을 그만두는 이유로는 "제가 저지른 잘못에 대한 질타가 아닌 '몰래 뒷광고를 해왔다', '탈세를 해왔다' '사기꾼' 등 허위 사실을 퍼뜨리는 댓글 문화에 지쳐 앞으로 더 이상 방송 활동을 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욕지도에서 촬영한 10개 영상을 업로드한 이후 더 이상 영상은 없을 것이다. 너무나도 열심히 촬영한 영상이기에 이것은 마지막으로 꼭 남기고 싶다. 여태까지 봐주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앞서 유튜버 참피디는 유튜버들이 콘텐츠에 광고 안내 등을 비롯해 광고임을 알 수 있는 표시 없이 영상을 올리는 '뒷광고' 의혹을 제기했고, 이에 쯔양을 비롯한 문복희, 햄지, 양팡 등 유명 유튜버들이 광고 표기 누락에 대해 사과한 바 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쯔양 유튜브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