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3 00: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천사를 만나면 눈이 부셔"…오정세, 지적장애 팬과 놀이공원 만남 미담 [엑's 이슈]

기사입력 2020.07.26 11:30 / 기사수정 2020.07.26 11:38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자폐를 가진 캐릭터를 연기 중인 배우 오정세가 자신의 팬이라고 밝힌 첼리스트 배범준 씨를 실제로 만나 함께 일상을 보낸 미담이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지난 25일 오정세는 서울 송파구 잠실의 한 놀이공원에 '사이코지만 괜찮아' 캐릭터인 문상태의 모습으로 나타났다. 

오정세는 배범준 씨를 만나기 위해 이날 현장을 찾았으며, 헤어스타일과 옷, 행동과 말투까지 문상태로 변신해 배범준 씨와 놀이기구를 타고 사진을 찍으며 웃음 가득한 시간을 보냈다.

오정세의 이야기는 배범준 씨의 여동생을 통해 알려지게 됐다. 배범준 씨의 여동생은 자신의 SNS로 "오빠가 (문)상태 형을 만나고 싶다고 계속해서 말했고, 이런 이야기를 (오정세의 소속사에)전달하니 오정세 님이 만나주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문상태의 모습으로 온전히 오빠에 집중해주는 오정세 님의 섬세함에 감동받고 놀랐다.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오빠를 만나기 전 얼마나 많은 연구와 고민을 하며 노력했는지 느껴졌다"고 전했다.

또 "순간순간마다 오빠의 눈높이에 맞춰 친구가 돼주시고 계속해 서 오빠와 이야기하며 온전히 집중한 배우 오정세 님께 너무도 감사하다. 상태 팬이었던 나는 이제 상태가 아닌 오정세 배우님의 팬이 돼버렸다"고 덧붙였다.

배범준 씨 역시 "천사를 만나면? 눈이 부시다. 바로 쳐다볼 수가 없다. 눈물이 난다"는 글을 올리며 오정세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배범준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